-->
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주도의회 "정부 마늘수매 비축계획 불합리" 개선촉구

기사승인 2019.07.11  14:05:58

공유
default_news_ad1

제주도의회가 정부의 마늘수매 비축계획이 제주산 마늘의 특성과 여건을 배제됐다며 비축계획 개선을 촉구하고 나섰다.

제주도의회는 농수축경제위원회(고용호 위원장)는 11일 2019년산 마늘 정부수매 비축계획의 개선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긴급 상정해 처리했다.

결의안은 농산물의 수급균형과 농업인을 보호하기 위해 추진되고 있는 정부의 마늘 수매비축 계획이 제주지역에 현저한 형평성 문제를 보이고 있어 이에 대한 개선을 촉구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마늘은 감귤, 월동무와 함께 제주농업의 조수입을 지탱하는 3대 작물로 최근 마늘 농가가 어려움을 겪으면서 제주농업의 위축으로 이어지고 있다.

이에 정부의 마늘 수매비축을 통해 농가의 피해가 최소화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됐지만 제주산 마늘의 특성과 여건이 배제돼 형평성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이에 따라 도의회는 사업시행에 앞서 제주농업인들의 요구사항을 경청해 개선해 줄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고용호 위원장은 "이번 정부의 마늘수매 비축계획은 제주에서 재배되는 남도종의 특성이 전혀 반영되지 않고 있다"며 "품종 차이에서 오는 차별성이 분명함에도 전혀 고려되지 않은 점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농업을 포기하지 않고 있는 제주농업에 대한 역차별로 인식될 수 있는 만큼 타 지역과 형평성을 고려한 합리적인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지석 기자 kjs@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