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주4·3 세계화 첫걸음 국제심포지엄 정례화로 속도내야

기사승인 2019.07.16  17:14:52

공유
default_news_ad1

UN본부서 열린 6월 4·3인권 심포지엄 개최 후 국제적 관심 커져
미국의회 조사 위해 워싱턴서 국제행 제안 매년 개최 필요성 강조 

70주년이던 지난해 제주4·3의 전국화가 가시적인 성과를 거둔데 이어 71주년인 올해에는 제주4·3의 세계화 기틀을 마련했다. 특히 세계인권의 상징인 유엔(UN)본부에서 제주4·3심포지엄 개최를 시작으로 국제행사를 정례화하는 등 제주4·3의 세계화에 속도를 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제주4·3 71주년인 올해는 4·3의 진상규명과 도민피해, 그리고 역사적 의미, 당시 미군정의 책임과 사과 등에 있어 국제적 공감대 형성과 지지를 이끌어내고, 국제사회의 연대 확보 등을 위한 '제주4·3의 세계화'가 본격 진행됐다.

특히 제주도와 제주4·3평화재단, 강창일 국회의원실이 지난달 20일 미국 뉴욕시 소재 UN본부에서 'UN 제주4·3 인권 심포지엄'을 개최하면서 제주4·3 세계화의 첫걸음을 시작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UN심포지엄은 도내·외는 물론 세계의 38개 인권·종교·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하는 등 큰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또한 찰스 랭스 미국 최다선(23선) 하원의원, 토마스 번 코리아 소사이어티 회장 등 미국내 유력 인사를 포함해 150여명이 참석했다.

제주4·3 당시 북촌학살사건의 유족인 고완순 할머니는 일가족 6명의 피해 상황을 전 세계에 생생히 증언했다. 

브루스 커밍스 시카고대 석좌교수는 제주4·3이 미군정 당시 발생했을 뿐만 아니라 미군정이 직접적인 책임이 있다고 발표하는 등 제주4·3에 있어 미국의 책임을 공론화했다.

특히 최애영 Women Cross DMZ 회장은 제주4·3 학살에 대한 미국 의회의 조사를 이끌어내기 위해서는 미국 수도인 워싱턴에서 심포지엄을 개최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더 나아가 박명림 연세대 교수는 글로벌 연대를 통해 '제주4·3의 화해와 상생, 평화운동'을 노벨평화상으로 추천하는 운동을 전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처럼 제주4·3의 세계화를 위한 행사(심포지엄, 세미나, 학술대회, 캠페인 등)를 정례적으로 개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4·3평화재단은 앞으로 미국내 4·3심포지엄을 추가로 개최해 4·3의 진실규명과 추가진상조사에 대한 국제적인 연대와 미국내 연구자 및 지지자를 확보할 계획이다.

또 뉴욕과 워싱턴DC에 '재미 4·3기념사업위원회'를 창설해 4·3진상규명 및 미국정부의 책임촉구 운동기반을 마련한다.

제주4·3평화재단 관계자는 "UN심포지엄 성과평가 등을 통해 앞으로 제주4·3 세계화에 속도를 내기 위한 추가 사업을 마련하겠다"며 "가능하다면 UN 또는 워싱턴내 심포지엄을 정례화하고, 도내에서 개최되는 제주4·3평화포럼도 제주4·3 세계화에 적극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김용현 기자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37
set_hot_S1N34
set_hot_S1N40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