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종합)제5호 태풍 '다나스' 북상…19일 제주 관통할 듯

기사승인 2019.07.17  18:17:36

공유
default_news_ad1
태풍 다나스 예상 진로 [기상청 제공]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북상중인 가운데 19일 제주를 관통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17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다나스는 이날 오후 3시 현재 필리핀 마닐라 북북동쪽 약 57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5㎞의 속도로 북북동진하고 있다.

이번 태풍은 중심기압 996h㎩, 최대풍속 초속 18m, 강풍반경 200㎞의 강도가 약한 소형 태풍이다.

특히 태풍은 19일 오전 3시 중국 상하이 남남동쪽 약 380㎞ 부근 해상을 지나 이날 오후 3시쯤 서귀포 서남서쪽 약 280㎞ 부근 해상에서 제주로 방향을 틀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19~20일에 태풍 영향권에 들 것으로 보이며 태풍이 제주도에 가장 근접하는 시점은 오는 20일 오전 1시로 예상되고 있다.

제주를 관통할 때 예상되는 태풍 세력은 중심기압 990h㎩, 최대풍속 초속 24m, 강풍반경 220㎞ 이다.

이후 주말인 20일 오후 3시쯤 부산 동북동쪽 약 150㎞ 부근 해상을 지나며 세력이 약해진 상태로 일본으로 향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또한 태풍 다나스가 북상하면서 18일 오후부터 제주도 남쪽 먼바다와 남부 앞바다에 너울로 인한 높은 물결이 일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17일부터는 장마전선의 영향에 들어선 제주는 18일 밤을 기해 제주도 남쪽 먼 바다에 풍랑 예비특보가 내려졌으며 30~8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제주 북부와 서부는 지형적인 영향으로 비가 소강상태를 보여 한라산을 경계로 남북 강수량 차이가 크겠다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양경익 기자

양경익 기자 yki@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0
set_new_S1N47
set_hot_S1N37
set_hot_S1N34
set_hot_S1N40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