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스페인밀레니엄합창단의 아리랑

기사승인 2019.07.22  16:17:33

공유
default_news_ad1

푸른 눈의 스페인인이 한국 민요와 가곡을 부르는 색다른 공연이 준비됐다.

스페인밀레니엄합창단은 8월 22일 제주아트센터에서 '에스빠냐 아리랑'  내한공연을 개최한다.

스페인밀레니엄합창단은 세계에서 유일하게 한국 민요와 가곡을 주요 레퍼토리로 공연하는 합창단으로 스페인 국영라디오합창단 등 전문 성악가 25명으로 구성돼 한국을 음악으로 전세계에 전파하고 있는 합창단이다.

이번 공연에는 제주출신으로 예술의전당 사장을 역임한 고학찬과 성악가이자 오페라 연출가인 메조소프라노 김수정 등이 함께 무대를 꾸민다.

'섬집아기' '내맘의 강물' '고향생각' 등 우리나라 가곡과 '오돌또기' 등 제주를 상징하는 노래, 친숙한 스페인 명곡 등 다양한 선곡으로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공연은 오후7시30분에 시작하며 R석 2만원, A석 1만원, B석 5000원으로 7세 이상 입장 가능하다.

오늘(23일) 오후 2시부터 제주아트센터 홈페이지(http://www.jejusi.go.kr/acenter/index.do)에서 예매할 수 있다. 제주4·3유족, 노인, 다자녀가족 등은 50%, 문화사랑회원 및 20인 이상 단체 등은 30% 할인된다. 문의=064-728-1509. 우종희 기자

우종희 기자 haru0015@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7
set_hot_S1N37
set_hot_S1N34
set_hot_S1N40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