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주 장기 경기침체 우려' 지역경제 활성화 정책 시급

기사승인 2019.08.22  09:05:12

공유
default_news_ad1

도의회 21일 '도민체감형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 수요좌담회 개최
신후식 연구원 "제주경제 위축세 지속…내연적 성장 전환" 제언

제주 관광산업의 부진과 농축수산물 생산 활동 위축 등 제주지역 경제가 자칫 심각한 장기 침체에 빠질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에 실효성 있는 도민체감형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제주도의회 정책연구실은 21일 도의회 대회의실에서 '도민체감형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을 주제로 수요좌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좌담회에서는 세계경기 둔화 및 일본의 대한국 수출규제 강화, 내국인 관광객 감소세 영향으로 2016년 이후 하강세를 보이고 있는 제주경제가 더욱 빠르게 하락할 것이라는 전망과 함께 향후 경기침체로 인한 지방세수 환경이 악화됨에 따라 일자리 창출, SOC확대 등 공공부문의 대응 여력도 크지 않을 것으로 예측됐다.

신후식 제주도의회 정책연구실 연구원은 '제주지역 경제 활성화 방안'이란 주제발표를 통해 "경기실사지수 하강, 서비스업 생산 활동 둔화 등 제주경제 위축세가 지속되고 있다"며 "특히 내국인 관광객 둔화로 관광관련 산업 부진, 부동산경기 약세로 건설업 등이 침체국면을 보이는 가운데 산업전반에 걸쳐 과잉공급 양산이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 연구원은 "과잉공급현상 완화를 위해 단기적으로 수요 확대(외국인 관광객 다변화, 해외관광객 제주방문 전환 유도, 제주 특산물 브랜드화 등) 정책을 강화해야 한다"며 "영세 소상공인에 대한 경영컨설팅 강화로 사업전환이나 협동조합화 등 구조조정 노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이어 "중장기적으로는 제주의 성장방식을 지속가능한 성장방식으로 전환해야 한다"며 "자원순환 관련 환경 인프라 투자를 확대하고 성장방식을 외연적 성장(양적)에서 내연적 성장(기술혁신 및 연구개발투자 확대, 생산성 제고 등 질적 성장)방식으로 전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국회 예산정책처 서세욱 심의관은 '일본의 지방분권과 지속성장 전략'이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지역자원을 활용한 지역경제 활성화 전략에 초점을 둔 일본 지방자치단체의 경제적 성과를 참고할 필요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김태석 의장은 "도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는 경제성장과 환경보전이 조화를 이룰 수 있는 지속가능한 성장방식에 대한 연구가 강화돼야 한다"며 "농축수산업 등 친환경 미래 먹거리 산업 육성과 함께, 관광산업의 고부가가치화 및 융합화를 위한 기반투자를 통해 관련 산업 생태계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지석 기자 kjs@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7
set_hot_S1N37
set_hot_S1N34
set_hot_S1N40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