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주도 근시안적 행정으로 쓰레기에 이어 하수슬러지 처리 한계

기사승인 2019.08.22  18:25:48

공유
default_news_ad1

제주시 지역 하수슬러지 처리 민간업체 10월부터 공사로 처리 중단 예정
도외 반출처리 결정…자원화시설 조성 당시 처리난 예측 못한 행정 불신

제주도가 쓰레기 처리난에 이어 하수슬러지(찌꺼기)처리까지 한계를 보이면서 근시안적 행정이라는 곱지 않은 시선을 받고 있다.

제주도에 따르면 올해 7월 기준 제주지역에서 발생한 하수슬러지는 2만5644t(하루 120.9t)이며 지역별로는 제주시 1만8199t(하루 85.8t), 서귀포시 7445t(하루 35.1t)이다.

이 가운데 제주시 지역에서 발생하는 하수슬러지 1만2707t(하루 59.9t)을 제주 슬러지자원화시설(제주하수처리장)에서 처리하고 나머지 5492t(하루 25.9t))을 민간업체에서 처리하고 있다.

이는 제주시 지역에서 발생하는 전체 하수슬러지의 30%에 이른다. 

서귀포시 지역에서 발생하는 하수슬러지는 모두 민간 업체를 통해 처리하고 있다.
하지만 제주시 하수슬러지 처리를 맡고 있는 민간업체가 오는 10월부터 시설개선 공사에 들어가면서 4개월간 하수슬러지 3600t 상당을 처리하지 못하게 됐다.

제주 슬러지자원화시설은 처리 용량이 초과한 데다 서귀포시 지역 처리를 맡고 있는 민간업체도 처리 여유가 없고 처리할 수 있든 또 다른 업체도 없기 때문이다.

이에 도는 도외로 반출하기로 하고 지난 20일 국가종합전자조달 나라장터에 제주시지역 하수슬러지 민간처리 용역을 공고했다.

문제는 제주도가 제주 하수슬러지자원화 시설을 조성하면서 처리용량과 민간시설 처리 중단 문제 등을 예측할 수 없었느냐는 점이다. 

도가 2013년 사업비 60억원을 들여 하루 처리용량 65t 규모의 슬러지 자원화시설을 조성했지만 불과 6년 새 하수슬러지 처리난을 겪게 됐다.

더욱이 도외반출 운반 처리로 해상운반비 등 처리비용도 2억8000만원 상당이 더 소요될 것으로 보여 예산낭비로도 이어지고 있다.

이에 대해 제주도 관계자는 "제주시 지역에서 발생하는 하수슬러지 일부를 처리하는 민간업체의 공사로 처리 계획에 차질이 생기게 됐다"며 "이를 처리할 다른 방법이 없어 도외로 반출해 처리하기로 결정했으며 최근 도외지역 처리업체 시설을 확인하는 등 슬러지 처리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지석 기자 kjs@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