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한라마생산자협회 내홍 격화

기사승인 2019.09.10  17:20:44

공유
default_news_ad1

비상대책위 10일 기자회견 예산 불법 전용 무자격회장 선임 문제 제기
협회 해명자료 "보조금 도계획 적법 집행 감사위 결과 무혐의 결론"

 
㈔한라마생산자협회의 내홍이 격화되고 있다. 

㈔한라마생산자협회 비상대책위원회는 10일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라마생산자협회의 보조금 지원을 즉각 중단할 것을 제주도에 요구했다. 

비상대책위는 한라마 브랜드 혈통정립 사업예산 불법 전용과 내부 감사 전무, 무자격 회장 선임을 문제 삼았다. 

비상대책위는 "2017년 한라마 브랜드 혈통 정립 사업에 2억원 가까운 예산을 들였지만 결과물 보고는 받아보지도 못했다"며 "2014년부터 2016년까지 제주도로부터 지원받은 15억원에 대한 감사 실적도 전무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집행부에 호의적인 회원 58명을 소집, 총회를 열어 회비를 납부한 회원에게만 선거권을 부여한후 신임 회장으로 강동우를 선임했다"며 "이처럼 협회의 불법 위법 행위가 드러났지만 감독자인 제주도는 모든 사실을 덮기에만 급급해있다"고 주장했다. 

비상대책위는 "제주도는 협회 보조금 지급을 즉각 중단하고 임시총회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실시하라"며 "도는 6년간 협회 회계결산 자료를 공개하고 협회의 사단법인 자격을 정지하고 사고단체로 지정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한라마생산자협회도 해명자료를 내고 "사단법인 회계는 협회 정관에 의해 적법하게 이뤄지며 보조금 사업은 제주도의 예산계획에 따라 집행하고 있다"며 "감사위원회와 서부경찰서와 검찰 조사를 통해 무혐의로 결론난 사항"이라고 말했다.

이어 "협회는 적법한 절차와 정관을 준수해 운영하고 있으며 일부 개인적인 욕심으로 인한 허위사실 유포하는 행위에 유감을 표명한다"며 "협회는 오늘 비대위가 기자회견을 통해 밝힌 허위사실에 대해 향후 모든 법적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은지 기자

이은지 기자 eunji5165@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