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외국인선원 가족들 '아빠 찾아 제주로'

기사승인 2019.09.11  15:19:23

공유
default_news_ad1

도내 어선에 근무 중인 모범 외국인 선원, 가족 상봉 행사

제주도가 도내 어선에서 근무 중인 모범 외국인선원을 대상으로 가족상봉 행사를 진행한다. 
올해는 배우자와 자녀 등 3가구, 8명을 제주에 초청해 선원의 지친 몸과 마음을 위로한다.

특히 지난해 해상산업노동조합(위원장 김동윤)에서 자체 사업비를 들여 행사를 마련했지만 올해부터는 제주도에서 사업비 1000만원을 투입해 복지 사업으로 진행한다.

올해에는 베트남 선원 3명의 배우자 및 자녀 8명이 오는 14일부터 18일까지 4박 5일 동안 자신들의 아버지가 근무하는 어선에 직접 승선을 하고, 제주민속촌 성산일출봉 방문 등 제주 바로알기 문화체험과 관광지 탐방 등을 진행한다. 

가족의 조업 현장을 방문해 동료 선원들의 사기를 북돋음과 동시에 동료 외국인선원에게도 자신의 가족도 초청될 수 있다는 동기를 부여함으로써 어선 어업 현장에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조동근 도 해양수산국장은 "바다에서의 고된 조업환경 등으로 사업장 이탈자가 많아 선원수급이 어려웠던 만큼 가족 상봉 행사를 통해 선주와 동료 선원과의 협력적인 관계를 유지하고, 이들의 노고에 대한 사기 진작 차원에서 이번 사업을 진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지석 기자 kjs@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