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주문화예술재단 미숙한 성희롱 문제 처리 과정으로 '시끌'

기사승인 2019.09.11  17:04:12

공유
default_news_ad1

성추행으로 상처 받은 피해자, 미숙한 처리 과정으로 2차 가해 받아
고충처리위원 "각종 업무 매뉴얼에 따라 철차 진행 되지 않아" 주장
피해자는 보호되고, 가해자는 응당한 처벌 받아야


제주문화예술재단이 조직 내 성희롱 발생 후 적절치 않은 처리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재단에 따르면 지난 7월 2일 오후 10시께 회식 중 성희롱 사건이 발생해 지난 4일까지 총 3차례의 인사위원회가 열렸다.

이 과정에서 행위자에 대한 처벌이 중징계인 1개월 면직에서 경징계인 3개월 감봉으로 바뀌는 등 '성희롱 비위 징계는 감경할 수 없다'는 기관 인사 조직 지침에 위배한 것으로 드러났다.

재단 고충처리위원 A씨는 9일과 11일 1·2차 걸친 입장문을 통해 "2개월간 '자문받겠다. 검토하겠다'는 말뿐 납득할 답변을 제대로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입장문에서 A씨는 "고충처리심의위원회가 성희롱으로 판단했음에도 인사위원회 한 위원이 '사건이 사적 모임에서 발생했다고 봐야한다'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해당 위원은 또 3차 회의에 참석한 피해자에게 "가해자가 어떤 징계를 받길 원하냐" "피해자와 행위자가 같은 직급이니 친하지 않냐" 등의 발언으로 2차 가해를 했던 사실도 공개했다.

A씨는 "가장 큰 문제는 피해자를 최우선으로 보호해야 하는 조직 시스템이 제대로 움직이지 않았다는 것"이라며 "이를 바로 잡기 위해 목소리를 냈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이번 사건과 관련해 '피해자를 지지하는 근로자 위원 일동'이 공동으로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제주문화예술재단은 추석 이후 4차 인사위원회를 열 예정이다. 우종희 기자

우종희 기자 haru0015@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