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주 육해상 태풍경보 일요일 오후 최대 고비

기사승인 2019.09.22  01:21:51

공유
default_news_ad1
제주시 한천. 제주소방안전본부 제공

22일 오후 3시 최근접...시간당 50~80㎜ 강한 비
하늘·바닷길 운항 차질...제주도 비상Ⅱ단계 발령

많은 비를 동반한 제17호 태풍 '타파'가 북상하면서 제주 육해상에 태풍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태풍이 가장 근접하는 22일 오후 최대 고비가 될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타파'는 21일 오후 9시 서귀포 남남서쪽 약 54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2㎞로 북진하고 있다.

현재 중심기압 965hPa, 중심 부근 최대풍속 초속 37m(시속 133㎞), 강풍반경 350㎞, 강도 '강'의 중형급이다.

'타파'는 세력을 그대로 유지하며 22일 오전 9시 서귀포 남남서쪽 약 210㎞ 해상을 지나 오후 3시 서귀포 동남동쪽 약 70㎞ 부근 해상까지 접근하면서 제주와 가장 가까워질 것으로 예상됐다.

이어 같은 날 오후 9시 부산 남쪽 약 40㎞ 해상을 지나 23일 오전 9시 독도 북동쪽 약 280㎞ 해상을 지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기상청은 22일 오전 1시를 기해 제주 육상과 해상에 태풍경보를 내렸다.

21일 오후 8시 제주시 남수각 수위

제주는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들며 강한 바람과 함께 많은 비가 내리고 있다.

21일 오후 11시30분 현재 누적강수량은 북부 제주 151.2㎜·산천단 219.5㎜, 남부 서귀포 53.5㎜·남원 107.5㎜, 동부 성산 147.9㎜·송당 242.5㎜·표선 179.5㎜, 서부 고산 34.7㎜·대정 66.0㎜ 등을 기록했다.

한라산에는 성판악 196.5㎜, 한라생태숲 246.0㎜ 등의 많은 비가 내리고 있다.

기상청은 22일까지 시간당 50~80㎜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리고 해안지역은 400㎜, 산지 등 많은 곳은 600㎜가 넘는 매우 많은 비가 올 것으로 예보했다.

바람도 점차 거세지고 있다. 새별오름은 순간최대풍속 초속 25.8m, 제주공항 초속 23.4m, 고산 초속 22.5m, 구좌 초속 20.7m 등의 강풍이 몰아치고 있다.

태풍의 영향으로 항공기와 여객선 운항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제주소방안전본부 제공

제주공항은 21일 오후 늦게부터 항공편 29편(출발9편·도착20편)이 결항했다.

해상에도 제주와 다른 지역을 오가는 6개 항로의 여객선 운항이 통제됐다. 도내 항·포구에는 2000여척의 선박이 태풍을 피해 정박했다. 

강한 바람에 제주시 한림에서 공사장 펜스가 넘어지고 서귀포시 서귀동과 한경면 판포리에서는 CCTV 안전표지판과 신호등이 흔들려 소방이 안전조치에 나섰다.

제주도소방안전본부는 하천 범람에 대비해 제주시 하류인 남수각과 한천 주변에 차량 진입을 전면 통제하고 있다.

제주도는 21일 오후 3시를 기해 비상Ⅱ단계를 발령하고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운영하는 등 비상근무에 들어갔다.

한 권 기자 hk0828@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