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주도교육청, 사회적기업 제품 우선구매 권장비율 못 미쳐

기사승인 2019.10.03  16:20:11

공유
default_news_ad1

최근 3년 간 1.85% 구매...전북·울산에 이어 세 번째 

박찬대 의원

제주도교육청이 사회적기업 제품 우선구매 권장비율(3%)에 못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3일 국회 교육위원회 박찬대 의원(더불어민주당·인천연수구갑)이 고용노동부로부터 제출 받은 '사회적기업 제품 우선구매현황' 자료에 따르면 제주도교육청은 지난 2016년부터 2018년까지 3년 간 1.85%(총 구매액 3178억5500여만원)인 58억8200여만원을 우선 구매했다. 

현재 사회적기업 제품에 대한 기획재정부의 구매권장 비율은 3%이지만 이에 대한 법적의무 구매비율을 없다. 

다만 제주도교육청은 우선구매 권장비율을 준수한 전북교육청(6.58%, 557억여원)과 울산교육청(2.58%, 160억여원)에 이어 세 번째 많은 사회적기업 제품을 우선 구매했다. 

앞서 제주도교육청은 지난 2016년 18억3300여만원(2.05%), 2017년 21억3600여만원(1.84%)을 사회적기업 제품구매에 투입했다. 

박찬대 의원은 "사회적기업의 활성화를 위해 의무적으로 공공기관으로부터 사회적기업의 생산품과 서비스를 우선적으로 구매하는 의무구매비율제도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김대생 기자

김대생 기자 bin0822@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