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올해 PLS 전면 시행됐지만 전문 기관·인력 부족

기사승인 2019.10.09  16:40:30

공유
default_news_ad1
사진=연합뉴스

제주 농업기술센터 3곳서 9명이 분석업무 등 담당 '업무 과중'
도외 기관 의뢰 등 민원 및 불신 이어져…전문 기관 설립 시급

올해 1월부터 농약허용기준강화제도(PLS)가 도입됐지만 제주지역 정밀 농약 잔류 분석기관과 전문 인력이 부족해 농산물 안전성 분석센터 신설 등 조직 확대 개편이 요구되고 있다.

특히 도내 농가들이 다른 지역 분석기관에 농약 안전성 검사를 의뢰하면서 검사비용 부담으로 이어지는 것은 물론 제주농업 기관 불신을 초래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제주도에 따르면 올해 1월 PLS가 도입되면서 농약 잔류성분 분석 검사 항목이 320종에서 340종으로 확대됐다.

또 가축분뇨 농경지 살포시 퇴·액비화 기준 설정 및 검사의무화로 농업기술센터의 퇴·액비 부숙도 검사 업무가 확대됐다.

하지만 현재 동부농업기술센터를 제외한 제주농업기술센터(3명)와 서귀포농업기술센터(3명), 서부농업기술센터(3명) 등 3곳에서 총 9명이 토양검정과 부숙도 검사 및 농약 잔류 분석 업무를 하고 있어 전문 인력과 시설이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다.

연 토양검정 건수는 제주 4000점, 서귀포 3060점, 서부 3300점, 액비 부숙도 검사 제주 885건, 서귀포 387건, 서부 912건 등에 이르고 있다.

이에 농가들의 농약잔류분석 의뢰를 감당할 수 없어 도외 기관으로 검사를 의뢰하는 상황까지 나타나고 있다.

게다가 농업기술센터 전문 인력의 검정 숙련도 및 능력에 따라 검사 분석이 다르게도 나타나면서 센터별 검사 결과 비교에 따른 민원과 검사 결과의 불신으로 이어지고 있다.

따라서 농약허용기준강화제도 도입과 퇴·액비 부숙도 검사 강화의 실효성 및 안정적 운영을 위해 분석업무를 한 곳에서 일괄 처리하는 농산물 안전성 분석센터 신설과 인력증원이 요구된다.

이에 도 농기원은 2020-2024 중기기본인력운용계획을 수립하고 전체 인력 17명으로 구성된 농산물 안전성 분석센터 조직 신설 등을 요청했다.

제주도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농약허용기준강화제도 도입과 퇴·액비 부숙도 검사 업무 확대 등으로 전문 인력이 부족한 상황이다"며 "농산물 안전성 분석센터 등 시설 및 인력이 확보되면 안정적인 분석 업무 운영으로 제주 지역 농산물에 대한 소비자 신뢰를 확보할 수 있는 만큼 사업이 제대로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석 기자

김지석 기자 kjs@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