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교통약자 전기저상버스 국비 지원 확대 절실

기사승인 2019.10.22  18:09:47

공유
default_news_ad1

 

제주도 올해 20대 목표 추진…사업자 부담금 2억5000만원
지방재정 늘렸지만 환경부 15대만 지원…사업자 부담 여전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과 친환경 전기버스 도입 확대 요구가 높아지면서 정부의 전기저상버스 재정지원 확대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도는 '2030년 탄소 없는 섬 제주'를 실현하기 위해 연차별 전기저상버스 도입계획에 따라 올해 20대 도입에 필요한 총 36억8000만원을 확보했다.

정부 부처와 제주도의 대당 부담금은 환경부 1억원, 국토부와 제주도 각각 약 5000만원으로 총 2억원이다.

도는 당초 10억원을 확보했지만 대당 4억5000만원에 달하는 전기저상버스 사업자의 구입부담을 줄이기 위해 총 26억8000만원을 추가로 확보했다.  

이처럼 약 2억원의 국비 지원이 이뤄지고 있음에도 사업자 부담액이 대당 2억5000만원에 달해 사업자들은 전기저상버스 도입을 주저하고 있다. 

환경부가 지난 8월 총 15대의 전기저상버스 지원금만 확정, 5대 추가 구입에 따른 지방재정 및 사업자 부담이 가중되기 때문이다. 

특히 사업자들은 고가의 전기저상버스의 지원금이 상대적으로 저렴한 CNG 저상버스(1억8000만원) 지원금과 동일해 부담이 크다는 입장이다.

이에따라 도는 지난 8일 국회 국토교통부 국정감사에서 친환경전기저상버스에 대한 국고보조금 재정지원 상향 조정을 건의했다.  

제주도 관계자는 "전기저상버스가 다른 친환경 버스에 비해 고가인 만큼 사사업자 부담을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며 "지난 8일 국토교통부 전기저상버스 현장 국정감사에서 국비 지원 확대가 절실하다는 의견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고은이 기자 rhdmsdl.euni@gmail.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