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민사소송 번진 문화예술재단 직원채용 도 개입 의혹

기사승인 2019.10.23  17:08:31

공유
default_news_ad1
현길호 의원

도의회 행자위 23일 행감서 현길호 정민구 의원 지적 

최근 민사소송까지 번진 제주문화예술재단 직원 채용 문제를 놓고 제주도가 합격자를 불합격자로 변경하는 과정에서 개입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현길호 의원(조천읍)은 23일 감사위원회와 총무과, 공모관실 등에 대한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의 행정사무감사에서 "제주문화예술재단 직원 채용 과정에서 정무적 판단이 개입되면서 부적절한 업무 처리가 됐다고 본다"면서 "합격자의 불합격 변경 등 채용 과정에서 도청에 협의나 자문을 구한 적이 있느냐"고 따져 물었다.

또 "당초 재단의 입장은 합격자 채용에 문제가 없다는 것이었는데, 도청 자문을 받은 후 방향이 바뀌게 된다"며 "재단의 직원채용에 도청이 개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정민구 의원

더불어민주당 정민구 의원(삼도1·2동)도 "재단은 블라인드 채용 과정이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었지만 합격자가 갑자기 바뀌게 된다"며 "면접관이 사제지간이라는 것에 대해 법률 자문을 거쳐 변경했다고 도는 해명하는데 이건 인사 시스템의 문제다. 직원채용에 있어 도청과 공유해야 하는 일은 아니다"고 지적했다. 김용현 기자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