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도민공감대 없는 카본프리아일랜드 표류

기사승인 2019.10.23  17:25:06

공유
default_news_ad1
왼쪽부터 순서대로 조훈배, 김경학, 임상필 의원

조훈배·김경학 의원 "대정해상풍력사업 도민 공감대 과정 부족"
임상필 의원 "에너지공사장 사임 한동-평대 해상풍력사업유출 우려"

제주도가 카본프리아일랜드(탄소없는 섬)를 위해 추진하는 대정해상풍력사업이 도민 공감대 없이 추진된다는 지적이 나왔다.

제주도의회 농수축경제위원회(위원장 고용호)는 23일 미래전략국, 일자리경제통상국, 제주에너지공사 등을 상대로 제337회 도의회 임시회 행정사무감사를 진행했다.

더불어민주당 조훈배 의원(안덕면)은 "도에서 추진하는 해상풍력 물량이 1895MW인데 대정에서는 그중 100MW를 하고자 하는 것"이라며 "대정을 시발점으로 온 섬에 해양풍력발전소를 설치하겠다는 게 원희룡 도지사의 방침이고 19개를 설치해야하는데 미래전략국이 아직 주민설명회나 간담회가 없다는 건 밑에서는 하고자하는 의지 없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김경학 의원(구좌읍·우도면)은 "대정해상풍력의 가장 큰 문제는 경관문제다. 경관 일부를 훼손하면서라도 신재생 에너지를 수립할 것인지 경관의 가치를 지키기 위해 포기해야 할 것인지 도민들도 이 부분을 깊이 고민해야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동-평대 해상풍력 사업을 앞두고 제주에너지공사 사장이 사의를 표명한 것에 대해 사업유출 우려가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임상필 의원(대천·중문·예례동)은 "에너지공사 사장님이 임기 6개월을 남겨두고 사직의사를 밝혔고, 도가 최근 사표를 수리했다"며 "너무 무책임하고 시기적으로 맞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6500억원에 이르는 한동-평대 해상풍력사업 공모 준비가 거의 다 됐다. 사업에 대해 다 알고 있는 전임 사장 입에서 정보가 다 나갈 수 있는 거 아니냐"고 지적했다.

노희섭 미래전략국장은 "사직은 개인의 의사기 때문에 대상자의 말을 들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다만 시기상 오해할 소지는 있었다"고 말했다. 사업유출 우려에 대해서는 "그런 위험성은 있다고 판단한다"며 "만약 그런 일이 발생하면 규정상 처벌을 받게 돼있다"고 말했다.

이세연 기자 leese010@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