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고유정 전 남편 유가족 “법정 최고형을”

기사승인 2019.11.04  15:11:15

공유
default_news_ad1
제주지법 도착한 고유정. 자료사진

4일 제주지법 6차 공판서 피해자 모친·동생 증인 출석
“평소 폭행 가해자는 고유정…온갖 거짓말로 명예훼손”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고유정(36·여)에 대한 6차 공판이 4일 제주지방법원에서 열린 가운데 피해자 유족들이 고유정에 대한 법정 최고형을 요구했다.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재판장 정봉기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201호 법정에서 살인 및 사체손괴, 사체은닉 등 3가지 혐의로 기소된 고유정에 대한 6차 공판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고유정의 전 남편 모친 박모씨는 “지금 이 순간 살인마와 한 공간에 있다는 게 참담하고 가슴이 끊어질 것 같다”며 “내 아들은 어릴 적부터 부모를 먼저 헤아려 속 한번 썩히지 않는 아이였다”고 밝혔다.

이어 “아이를 만난다고 나간 아들이 영영 돌아오지 않는 현실이 믿겨지지 않는다”며 “우리는 지옥 속에 살고 있는데, 살인마는 속죄하기는커녕 온갖 거짓말로 아들의 명예를 더럽히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씨는 “본인은 살아보겠다고 발버둥치는 모습이 너무 가증스럽다”며 “내 아들을 잔인한 방법으로 죽이고, 더럽힌 살인마에게 법정 최고형을 내려주시길 간곡하게 부탁드린다”고 눈물로 호소했다.

피해자 동생 강모씨도 “사건 이후 저희 유가족은 단 하루도 마음껏 슬퍼할 여유가 업었다”며 “고인을 모독하고 끝없는 거짓 주장을 하는 피고인 때문”이라고 성토했다.

강씨는 “저희 형님은 변태성욕자가 아니다. 재판을 앞두고 급조한 거짓말”이라며 “형님은 고유정과 이혼 후 모든 물품을 버렸고, 고유정과의 결혼생활이 지옥이라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평소 폭행 가해자도 고유정”이라며 “누가 위력을 행사하고 성폭행을 했다는 것인가”라고 고유정의 주장에 반박했다.

강씨는 “고유정 가족에게 사체를 찾게 도와달라고 했지만 아직까지 아무런 답변도 없다”며 “흉악한 살인범에게 사형을 선고해주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김경필 기자 kkp2032@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