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주 공군기지 전초…"남부탐색구조부대 창설 예산 전액 삭감하라"

기사승인 2019.11.07  15:38:36

공유
default_news_ad1

해군기지 반대 단체 등, 7일 공동성명 발표

국회 국방위원회 예결산심사 소위원회가 지난 6일 남부탐색구조부대 관련 용역 예산을 사실상 통과시킨 가운데 제주 해군기지 반대 단체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주민회와 제주 군사기지 저지와 평화의 섬 실현을 위한 범도민 대책위원회, 제주 해군기지 전국대책회의는 7일 공동성명을 내고 "국회는 남부탐색구조부대 창설 예산을 전액 삭감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언론보도 등에 따르면 국회 국방위 소위원회는 국방부가 제출한 '원거리 탐색 구조부대 창설 관련 연구 용역' 예산 1억5500만원을 감액했다"며 "하지만 외부 용역이 아닌 국방부 자체 정책연구 예산을 활용해 남부탐색구조부대 연구 용역을 추진하라는 부대조건을 달았다"고 주장했다.

특히 "지난해 한국국방연구원 연구를 통해 남부탐색구조부대의 최적지는 제주도라는 결론을 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며 "이러한 상황에서 부대 창설의 시초가 될 연구 용역이 공식 추진된다는 것은 사실상 제주의 공군기지 창설이 기정사실화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제주 해군기지에 이어 공군기지까지 정부에서 추진하겠다는 의지라면 차라리 제주를 정부가 지정한 세계평화의 섬이 아닌 군사기지의 섬으로 명명하는 것이 솔직한 정책 방향"이라며 "남부탐색구조부대 관련 예산 통과가 아닌 즉각적인 삭감 조치를 취해 줄 것을 강력하게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양경익 기자

양경익 기자 yki@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