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장기간 침체의 늪 빠진 제주지역 건설경기 위축 '심각'

기사승인 2019.11.07  17:52:32

공유
default_news_ad1

올해 9월 기준 건설 수주액 3460억 전년대비 28.7% 감소
침체국면 장기화 조짐…실효성 있는 활성화 대책 마련 시급

제주지역 건설경기가 장기간 침체의 늪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지만 제주도가 실효성 있는 구체적인 활성화 대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특히 제주도의 정책이 사안의 심각성을 반영하지 못하면서 건설경기 침체가 더욱 심화될 우려를 낳고 있다.

제주도에 따르면 올해 9월 말 기준 건설 수주액은 3460억원이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4852억원보다 28.7%가 감소한 수치다.

업종별로 보면 올해 건축공사 수주액은 2265억원으로 24.3%가 감소했고 토목공사는 1195억원을 수주하는 데 그치면서 35.7% 감소했다.

특히 민간부분이 올해 계약이 이뤄진 공사규모가 적을 뿐만 아니라 계약 건도 크게 줄면서 1014억원을 수주하는 데 그치는 등 민간건설경기 침체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

더욱이 건설수주의 선행 지수인 건축허가 면적도 지난해보다 21.3% 줄어든 66만7530㎡로 감소세를 보이면서 침체국면이 장기화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에 도는 7일 '2019년 지역건설산업 활성화 추진과제 추진상황 점검 회의'를 열고 올해 초 확정한 지역건설 산업기반 구축·경쟁력 강화·활성화 방안·산업역량 강화 등 4개 분야·21개 과제 추진상황을 점검했다. 

점검 결과 과제 대부분이 정상 추진되고 있지만 정작 지역 건설산업 경기는 계속 위축되고 있다는 점이다.

때문에 제주도의 과제 대부분이 내용만 일부 바뀌었을 뿐 골자는 기존 대책이 되풀이하는 수준에 머물면서 심각한 현실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한편 이날 제주연구원 제주지역 건설산업 발전 방안으로 생활형 SOC 사업 발굴 및 확대(공공부문)와 지역 맞춤형 도시재상사업 발굴 및 확대(민간부문) 등을 제시했다.

또 지역중소건설업체 보호제도 내실화를 위해 지역제한입찰제 적용 확대, 지역의무공동도급제도의 운용 강화, 지역의무하도급율 적용 확대, 지역의무 공동도급 및 하도급 이행 실적에 따른 인센티브제 시행 등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이와 함께 제시한 건설수요 확대와 건설 생산성 제고를 위해서는 관련 제도 개선이 병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지석 기자

김지석 기자 kjs@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2345 2019-11-09 14:50:52

    외국어
    박신양
    헤이소이 자매
    이소은자매
    고아라
    엄친아딸뇌색남녀멘사
    김태희
    이진
    문남
    전현무
    하석진
    이장원
    김지석
    더지니어스
    장동민
    신아영
    강용석
    장철규
    지주연
    이준석삭제

    • 1234 2019-11-09 14:40:21

      임마공부못한사람말로가이러지삭제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