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결전의 날 수능, 모두 힘내세요.

기사승인 2019.11.14  08:49:41

공유
default_news_ad1
2020학년도 수능이 치러진 14일 제주제일고 시험장을 찾은 도내 한 고교 후배들이 선배들의 선전을 기원하고 있다. 김대생 기자

가을비로 갑작스럽게 떨어진 날씨 때문에 한겨울 옷을 입고 수능 시험장 입구에는 학부모, 학교 선·후배, 선생, 자원봉사자 등 사람들로 북적였다.

하지만 들어가는 입구를 비어놓아 수험생들이 불편하지 않도록 배려했다. 시험장으로 들어서는 굳은 표정의 학생들에게 사탕을 주기도 하고, 파이팅을 외치며 긴장을 풀어줬다.

한 학교의 선생님은 제자들을 보자 일일이 안아주며 “긴장하지 말고 잘 풀라”는 덕담을 전했다.

자원봉사자들도 이른 아침부터 나와 수험생들이 불편하지 않게 분주히 움직였다. 남녕고 앞에 자치경찰주민단은 경찰과 함께 차량인솔을 하고 있었다. 경찰주민단장 김순화씨는 “5시에 모여 6시부터 학교 앞에서 차량인솔을 했다”며 추운 날씨에 발을 동동 구르면서도 얼굴에 웃음을 띠었다.

수험생들에게도 “다들 열심히 공부한 것 같다. 고생한 것만큼 좋은 결과가 있길 바란다”며 응원의 목소리를 냈다.

선배들을 응원하기 위해 아침 7시부터 입구에 나와 응원하고 있던 남녕고 1~2학년생들도 “수험생 선배들이 더 힘들 텐데 이 정도 추위는 아누 것도 아니”라며 “시험 잘 봐서 원하는 대학, 학과에 꼭 들어가시길 바란다. 그래서 잘 되면 밥 한끼 사줬으면 좋겠다”며 응원했다.

이밖에도 다양한 봉사 단체가 따뜻한 차, 사탕, 발열팩 등을 제공하며 수험생들의 선전을 기원했다. 우종희 기자

수험생들이 1교시 첫 시험을 초조하게 기다리고 있다. 김대생 기자
이른 아침 제주제일고 시험장을 찾은 선생님들이 제자들을 안아주며 선전을 기원하고 있다. 김대생 기자
1교시 시험에 앞서 한 수험생들이 마지막 점검을 하고 있다. 김대생 기자
아들을 응원하는 부모의 마음. 한 어머니가 아들의 수능 선전을 바라며 안아주고 있다. 김대생 기자

 

제주제일고 시험장 앞에서 애월고 후배들이 선배들을 수능대박을 기원하며 피켓을 들고 응원하고 있다. 김대생 기자

우종희 기자 haru0015@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0
set_new_S1N47
set_hot_S1N37
set_hot_S1N34
set_hot_S1N40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