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교사들 "1교시 국어영역 작년보다 쉬웠다…평이하게 출제"

기사승인 2019.11.14  11:59:17

공유
default_news_ad1
2020학년도 수능 국어영역 시험지. (사진=연합뉴스)
"BIS 자기자본비율 다룬 문제 어려웠지만…지문에 개념 충분히 설명돼"

14일 시행된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국어영역은 매우 어려웠던 작년보다 쉬웠던 것으로 평가됐다.

고난도 문제로는 고전가사 '월선헌십육경가'를 지문으로 한 22번(홀수형)과 국제결제은행(BIS) 자기자본비율을 다룬 37~42번이 꼽혔다.

국어영역 문제를 분석한 한국대학교육협의회 상담교사단 소속 김용진 동국대 사범대 부속여자고등학교 교사는 "올해 국어영역 시험은 전년도 수능보다 쉬웠다"면서 "올해 9월 모의평가 때보다도 쉬웠다고 평가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나마 고난도 문항으로 꼽힌 22번도 지문인 '월선헌십육경가'가 EBS 교재에 수록된 작품이어서 시험 난도를 크게 높이지는 않은 것으로 분석됐다.

다만 시험에 인용된 부분이 EBS 교재에 수록되지 않은 부분이어서 일부 수험생은 작품을 이해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을 수도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다른 고난도 문항은 은행의 BIS 자기자본비율을 다룬 지문에 딸린 37~42번 문제가 꼽혔다.

특히 40번이 풀기 어려웠을 것으로 추정됐다. 다만 지문 내에 BIS 자기자본비율 개념 설명이 충분히 담겨 어려움은 크지는 않았을 것으로 예상됐다.

김용진 교사는 "평가원이 지문 길이를 길게 하면서까지 (BIS 자기자본비율과) 관련된 개념을 모두 설명해줬다"면서 "경제와 관련된 배경지식이 없더라도 문제를 푸는 데 지장은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수석 소명여고 교사는 "상위권 수험생을 변별하기 위한 2~3개 문항을 제외하면 평이하게 출제됐다"면서 "1교시 국어영역이 평이하게 출제됨에 따라 수험생들이 이후 교시 시험도 안정감을 갖고 치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0
set_new_S1N47
set_hot_S1N37
set_hot_S1N34
set_hot_S1N40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