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상위권엔 ‘물’ 중위권엔 ‘불’…전반적으로 평이

기사승인 2019.11.14  18:57:49

공유
default_news_ad1

- 2020 수능 난이도 분석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15일 도내 14개 시험장에서 치러진 가운데 수험생들이 제7 시험장인 신성여고에서 시험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

국어 경제 지문 까다로워
수학 체감 난도 다소 높아
영어 새로운 유형 문제 없어

14일 치러진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은 ‘불수능’이라고 불린 작년보다는 전반적으로 쉽거나 평이한 것으로 분석됐다. 고난도 문제가 다소 쉬워져 최상위권 학생에게는 평이하게 느껴질 수 있지만 수학과 영어 영역에서는 중위권 학생에게 어려운 문제도 적지 않게 출제된 것으로 보인다.

이날 메가스터디교육, 대성학원, 종로학원하늘교육, 진학사 등 입시전문업체들에 따르면 1교시 국어영역은 지난해보다 전반적으로 쉬웠지만 변별력을 잃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독서파트의 경제 지문이 까다로웠던 것으로 분석됐다. 고난도 문제로는 홀수형 기준 베이즈주의 인식론을 주제로 한 인문학지문에 딸린 19번과 고전가사 ‘월선헌십육경가’를 지문으로 한 22번, 국제경제은행(BIS) 자기자본비율을 다룬 경제지문을 읽고 푸는 37~42번이 꼽혔다.

'침착하고 신중하게'. 2020학년도 대입 수학능력시험일인 14일 오전 수능 시험장인 대구 수성구 수성동 남산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시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교시 수학영역은 가형과 나형을 통틀어 작년과 난이도가 비슷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면서도 응시생들은 다소 어려웠을 수도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가형에서는 쌍곡선의 뜻을 알아야 해결할 수 있는 17번과 정규분포의 뜻과 성질에 대한 이해가 필요한 18번, 종이접기를 통해 공간도형의 개념을 이해하고 있는지 확인하는 27번 등이 새로운 유형의 문제로 파악됐다.

고난도 문항으로 객관식 마지막 문제인 21번은 함수 그래프의 개형과 정적분의 의미를 알아야 하고 주관식 29번은 벡터와 직선의 방정식을 활용할 수 있어야 문제풀이가 가능했다. 30번은 지수함수와 로그함수에 대한 정확한 이해가 필요했다.

나형에서 응시생들이 풀기 어려운 문항으로 객관식 마지막 두 문제인 20번과 21번, 주관식 마지막 두 문제인 29번과 30번이었을 것으로 분석됐다.

3교시 영어영역은 작년 수능보다 쉬운 평이한 난도로 새로운 유형의 문제도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영어영역에서 가장 어려운 문제로는 홀수형 기준으로 빈칸 속에 문장을 집어넣어야 하는 34번과 문단 순서를 알맞게 배열해야 하는 37번 문제가 꼽혔다.

대학수학능력시험 출제본부는 절대평가로 치러지는 영어 영역의 듣기와 읽기 문항 유형을 지난해와 같이 유지했으며 EBS연계 비율은 70% 이상으로 기존 연계 방식을 유지했다고 밝혔다.

2018학년도 수능부터 영어영역은 절대평가로 바뀐 상태다. 90점 이상은 1등급, 80점 이상 90점 미만은 2등급, 70점이상 80점 미만은 3등급 등의 순으로 점수대별로 등급이 매겨진다. 김정희 기자

2020학년도 수능 이후 대입 주요 일정.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14일 전국 86개 시험지구, 1천185개 시험장에서 일제히 치러진다. 수능 성적표는 다음 달 4일 배부된다. (사진=연합뉴스)

김정희 기자 jhkim@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0
set_new_S1N47
set_hot_S1N37
set_hot_S1N34
set_hot_S1N40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