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중앙로 횡단보도 설치 논란 수면위로

기사승인 2019.11.17  11:19:27

공유
default_news_ad1

제주시 노인·장애인 편의 제공 위해 재추진 검토
지하상가 매출 감소 등 침체 가능성도 있어 신중

제주시 중앙사거리 횡단보도 설치 논란이 다시 수면위로 떠오르고 있다.

제주시가 노인과 장애인 등에게 보행 편의를 제공하고자 중앙사거리 횡단보도 설치방안을 검토하고 있기 때문으로 중앙지하상가 상인 등의 반발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제주시는 최근 중앙사거리 횡단보도 설치를 위한 여론 수렴에 들어갔다.

특히 횡단보도 설치로 상가 반발이 우려되는 만큼 이를 해소하기 위한 논의도 진행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중앙사거리 횡단보도는 동문로, 관덕로, 시민회관, 탑동 등 4개 방면에 있었으나 1983년 지하상가가 생기면서 사라졌다.

지난 2007년 교통시설심의회를 거쳐 중앙사거리 횡단보도 설치가 추진됐지만 지하상가 상인들의 거센 반발로 무산됐다.

2016년 지하상가를 개·보수하기 위해 횡단보도를 임시로 설치했을 때도 계속 존치해야 한다는 의견이 있었으나 반영되지 않았다.

그런데 고희범 제주시장이 최근 중앙사거리 횡단보도 설치에 강한 의지를 보이면서 재추진되고 있다.

거동이 불편한 노인과 장애인들이 도로를 건너기 위해 지하상가를 거쳐야 하는 문제를 해소하겠다는 취지다.

다만 중앙사거리 횡단보도 설치가 지하상가 매출 감소 등 침체 현상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신중히 접근하고 있다.

논란이 반복돼온 중앙사거리 횡단보도 설치방안이 실행으로 옮겨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경필 기자

김경필 기자 kkp2032@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제주 2019-11-18 08:48:05

    이 문제에서 항상 납득가지 않았던 것은 어떻게 개인 또는 특정 집단의 이익이 공공의 이익보다 우선시된다는 명분으로 횡단보도 설치가 미뤄진다는 것입니다. 지하상가의 상권 위축은 별개의 문제로 개선안을 마련하려 노력해야지 일반적인 시민들의 보행권이 침해되어서는 안된다고 봅니다.삭제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0
    set_new_S1N47
    set_hot_S1N37
    set_hot_S1N34
    set_hot_S1N40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