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주시 송두영 봉개동장의 서정

기사승인 2019.12.02  17:13:24

공유
default_news_ad1

첫 시집 「물메 쉼표같은」발간

송두영 시인

제주의 가을을 노래하며 제주인의 모습을 그려낸 제주시청 공무원의 첫 시집이 발간됐다.

제주시청 봉개동장으로 근무하고 있는 송두영 시인은 최근 첫 번째 시집 '물메 쉼표같은'을 출간했다.

작품은 제주의 가을을 노래하고 있지만, 인간 내면에 존재하는 삶의 여정 중 한 단면을 가을이란 소재를 갖고 더 깊게 젖으며 뜨겁게 살아가는 제주인의 모습을 그려냈다.

봉개동장으로 근무하고 있으면서 고향을 사랑하는 마음과 그간 우리나라에서 일어났던 역사적 사건 등을 소재로 역사의식의 서정성을 담아 평범한 이들이 살아가는 모습을 담담이 그리고 있다고 평가 받고 있다.

한편 송 시인은 애월읍 수산리 출신으로 1988년 공직에 입문한 뒤 꾸준한 시작활동을 통해 2013년 제주시조시인협회가 주관한 제주시조백일장에서 일반부에 당선돼 제주시조 시인으로 활동해왔으며, 2016년 시조시학 여름호에 「어떤 죽음」 외 4편의 시로 신인작품상을 받으며 등단했다. 우종희 기자

우종희 기자 haru0015@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0
set_new_S1N47
set_hot_S1N37
set_hot_S1N34
set_hot_S1N40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