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열린광장] 나눔이 희망입니다…적십자 희망나눔 모금

기사승인 2019.12.02  18:16:44

공유
default_news_ad1

- 오홍식 대한적십자사제주특별자치도지사 회장

첫눈이 내린다는 소설(小雪)이 지났고 한라산에 쌓인 첫눈은 겨울이 찾아왔음을 알려줍니다. 하얀 눈은 보는 이에게 설렘을 안겨주지만 삶이 고단한 이웃에게는 시련의 계절을 떠올리게 합니다. 

따뜻한 화롯불 앞에 앉아서 바라보는 눈이 내리는 풍경이 행복과 평화를 선물하듯이 제주적십자사는 화롯불처럼 온정이 넘치는 제주를 만들기 위해 지난 1일부터 '나눔이 희망입니다'를 슬로건으로 2020 희망나눔 모금 캠페인을 시작했습니다. 

제주의 역사와 함께 성장해온 제주적십자사는 올해로 창립 70주년을 맞이했습니다. 

70년의 시간동안 고통을 경감하고 생명과 건강을 보호하며 인간의 존엄성을 보장하는 인도주의 활동이 이어져나갈 수 있었던 것은 도민 여러분이 정성껏 참여해주시는 성금 덕분이었습니다.

올 한해 도민들은 적십자사에 35억여원의 소중한 성금을 보내주셨습니다. 적십자사는 이를 기반으로 그늘지고 어두운 곳에 희망의 등불을 비추었습니다. 

추운 겨울, 얇은 철판으로 만든 컨테이너에 거주하는 할머니에게 난방 용품을 선물해 드렸고, 폭염이 기승을 부리는 여름철 쓰러져가는 슬레이트 지붕 밑에서 더위에 지쳐 잠들던 다문화 가정의 집을 수리해주었습니다. 할머니와 단둘이 사는 손녀에게는 공부방을 만들어 설탕공예사의 꿈을 이룰 수 있게 응원했습니다. 

또한, 생활고에 지친 노인, 한부모, 청소년 가정 등 300가구와 결연을 맺어 건강한 자립을 지원했고, 1만여 가구에 밑반찬 전달, 장학금 지원, 난치병 학생 돕기, 사랑의 빵 나눔, 출산용품 지원, 명절맞이 차례상 장보기 등 다양한 활동을 실시했습니다.

올해는 유난히 태풍이 잦았습니다. 적십자사는 태풍 피해 이재민을 위해 응급구호품을 지원했고 현장에서 복구 활동을 실시하며 도민의 아픔을 함께했습니다. 

이러한 재난구호 시스템을 위해 1000여명을 대상으로 교육과 훈련을 실시해 재난구호 책임기관으로서 역할을 다하고자 노력했습니다.

이외에도 5000여명의 RCY 단원들에게 수련·체험·봉사·학습 등 학창시절 다양한 체험을 통한 나눔 리더로 양성하고 있으며, 도민의 건강과 안전한 삶을 위해 도민 1만여명을 대상으로 응급처치, 수상안전 등 안전교육을 보급했습니다. 

제주적십자사는 2020년에 집중모금 10억원, 정기후원금 9억6000만원, 사회협력 활동 7억4000만원, 기타 수입 8억9000만원 등 총 35억9000만원을 모금하고자 합니다. 

2020년 모금 목표는 도민 여러분의 응원과 참여가 있어야 달성할 수 있습니다. 1년에 한 번 연말연시 가정에 배부되는 지로모금 참여, 개인 및 사업장이 매월 3만원 이상 후원을 통해 어려운 이웃을 돕는 희망나눔명패, 20만원 이상 후원을 통한 씀씀이가 바른 기업, 100만원 이상 특별성금, 1억원 이상 고액 후원자 모임인 레드크로스아너스클럽, 기부와 나눔을 희망하는 사회협력기관들과 공동 프로그램 운영 등 도민 여러분들께서도 다양한 방법을 통해 적십자사의 희망나눔 모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제주적십자사는 지난 70년간 많은 성장을 했습니다. 지난해에는 청렴 마일리지 전국 1위, 2년 연속 우수부수 선정, 종합성과 전국 2위라는 성과도 이루었습니다. 이러한 결과는 인도주의 운동의 확산을 바라는 제주도민의 지지와 성원이 있기에 가능했습니다.

적십자사는 내년 1월 31일까지 희망나눔 모금 캠페인 집중 모금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적십자에 참여하는 성금은 법정기부금으로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슈바이처 박사의 "적십자는 어둠을 밝히는 등불입니다. 이 등불이 꺼지지 않도록 하는 것은 우리 모두의 의무입니다"라는 말처럼 적십자사가 소외된 이웃에게 희망을 전하는 등불이 될 수 있도록 적십자 희망나눔 모금에 도민들의 아낌없는 참여와 성원을 부탁드립니다. 

오홍식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0
set_new_S1N47
set_hot_S1N37
set_hot_S1N34
set_hot_S1N40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