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주 국회의원 내년도 정부 예산 확보 성과 '톡톡'

기사승인 2019.12.11  18:11:26

공유
default_news_ad1
왼쪽부터 위성곤(서귀포시), 오영훈(제주시을), 강창일 의원(제주시갑).

위성곤 "제주 지역 산업 및 주민 편의·안전 위한 예산 반영"
오영훈 "공익형직불제 농·어민 위한 '예산 지킴이' 역할 톡톡"
강창일 "애월읍 소길리 행정안전부 특별교부금 10억원 지원"

512조 3000억원 규모의 내년도 정부 예산안이 지난 10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가운데 제주지역 국회의원들이 지역 현안해결을 위한 예산 확보 성과를 내세우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국회의원(서귀포시)은 내년도 정부 예산에 제주 지역의 산업 및 주민 편의·안전을 위한 예산들이 반영됐다고 밝혔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인 위성곤 의원은 국회 예산심의 단계의 문턱을 넘지 못했던 도서지역 농산물 물류비 관련 예산이 기재부와의 협의 끝에 도서지역 농산물 물류비 부담 경감방안 실증연구 사업 8억원이 신규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표선파출소 신축 예산 5억4100만원 △난기류나 윈드시어 등 위험기상이 자주 발생하는 제주공항의 항공안전을 위한 공항기상레이더 구축 예산 3억5000만원 등 주민들의 안전 관련 예산을 이끌어냈다.

또 제주의 생명산업인 감귤의 경쟁력 강화 차원에서 신품종 개발 및 보급 확대를 위한 현장실증연구 2개 과제에 4억원을 신규 반영했다.

제주4·3평화재단출연금(1억5000만원 증액)과 제주4·3유적보존 및 유해발굴사업(3억원 증액) 예산은 국회단계에서 각각 증액되어 내년도 예산에 각각 37억2500만원과 10억5000만원이 반영됐다.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의원(제주시을)은 공익형직불제 개편 및 WTO 개도국 지위 상실 대책 예산 등을 각각 증액시켜 농·어민을 위한 '예산 지킴이' 역할을 톡톡히 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성과는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상임위 예산결산심사소위 위원으로서 예산심의 과정에서 농정의 목표와 방향을 변화시키며, 농정패러다임의 전환을 이끌어 낸 성과로 평가되고 있다.

특히 농해수위로 상임위를 옮겨 적극적으로 제안해온 △공익형직불제 개편(4467억원)을 포함해 △WTO 개도국 특혜 98억원 △농어업재해보험금 933억원 △농산물가격안정자조금 15억원 △채소가격 안정지원을 위한 농산물생산유통조절지원 사업 48억원 △국립종자원 청사(김녕) 신축 17억원 △감귤 품종 보호 및 개발 사업(신품종 지역적응연구) 4억원 △제주 항만 복지센터 건립(건입동) 5억원 △우도 홍조단괴해빈 정비 3억5000만원 등을 확보했다.

더불어민주당 강창일 의원(제주시갑)은 제주시 노형동과 애월읍 소길리에 행정안전부 특별교부금 10억원이 지원된다고 밝혔다.

노형동 근로자종합복지회관 시설 증축에는 5억원이 투입된다.

이번 특별교부세 확보로 근로자 후생복지 공간 확충은 물론 사기 진작과 권익 신장을 위한 기반을 조성하고, 지역주민과 상생해 노동 생산성 향상 및 노동자 권익 증진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될 전망이다.

또 애월읍 소길리 종합운동장 일원 인도 1600m 구간 및 배수로 150m 구간 시설 공사에도 5억원이 지원된다. 김지석 기자

김지석 기자 kjs@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0
set_new_S1N47
set_hot_S1N22
set_hot_S1N40
set_hot_S1N45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