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일할 곳 없다'는데…업체 5곳 중 1곳 외국인 근로자 수혈

기사승인 2020.01.13  17:39:32

공유
default_news_ad1

중소기업 제주지역본부 채용 현황조사, 14.3% 근무시장 연장 등 고육지책
60% 올 상반기 채용 계획  '적임자 부재'한계, 주52시간 등 변수 산재

'일할 곳이 없다'며 20대는 제주를 떠나고, 40·50대는 자영업 시장에서 버둥대는 상황과 달리 제주지역 중소기업들은 고질적인 인력난 상황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손이 급한 업체 5곳 중 1곳은 '외국인 근로자'고용으로 위기를 모면하는 등 일자리 미스 매치로 인한 부작용이 심화하는 모습을 보였다.

13일 중소기업중앙회 제주지역본부의 '2020 상반기 인력채용 현황조사' 결과에 따르면 조사에 참여한 기업 40곳 중 60%가 올 상반기 인력 채용 계획이 있다고 응답했다. 채용 계획이 없는 기업은 35%로 파악됐다.응답 기업 중 35%는 인력 부족 상황을 호소했다. 제주 고용시장 내 만성적인 구인난과 맞물린 결과다.

인력 확보를 위해 '정규직 신규 채용'(42.9%)을 선택하는 비중이 높았지만 21.4%는 외국인 근로자 채용으로, 14.3%는 근무시간 연장을 통해 급한 불을 끈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 인력난의 주요 원인으로 40.0%가 '적합한 경험자나 적임자가 없다'는 점을 들었다. '중소기업에 대한 낮은 인식'(32.5%)과 '낮은 임금 및 복리후생 수준'(12.5%)을 꼽은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은 등 구인·구직 시장 내 엇갈림이 여전한 것으로 풀이됐다. 이 같은 상황은 갈수록 심화할 전망이다.

주 52시간 근무제 확대 시행에 따른 인력 활용방안으로는 10곳 중 4곳(42.5%)이 '탄력 근무제 및 유연근무제'을 선택했지만 37.5%는 아직 구체적인 대안을 결정하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일자리 창출을 위한 지방자치단체의 역할(복수응답)로는 '고용 시 보조금 지원 확대 및 세제지원 강화'(70.0%)를 1순위로 선택했다. '규제완화 및 투자 활성화 지원'(35.0%), '중소기업에 대한 인식 개선 노력'(17.5%) 등의 요구도 많았다.

이찬민 중기중앙회 제주지역본부장은 "제주 일자리시장 인력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현장에 필요한 일자리 창출 대책이 필요하다"며 "주52시간 근무제 도입이 일시적으로 유예됐지만 인력 수급을 위한 방안을 서둘러야 위기에 대응할 수 있다"고 말했다. 고미 기자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1004 2020-01-14 11:01:59

    ㅋㅋㅋㅋㅋ 월급 180 주면서 야근 시키고 ㅋㅋㅋ 하는데 내국인 누가 가는가 ㅋㅋ중소기업에 대한 낮은 인식이 아니라 낮은 월급 낮은 복지가 원인이겠지.삭제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0
    set_new_S1N47
    set_hot_S1N34
    set_hot_S1N22
    set_hot_S1N40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