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100세 시대 마을회관 노인관련 복합시설로 확충 필요"

기사승인 2020.01.14  17:06:08

공유
default_news_ad1

제주연구원 이성용 선임연구위원 14일 연구보고서 발표

최근 100세 시대에 필요한 시설 및 기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지역 노인들이 많이 이용하는 마을회관을 노인관련 핵심시설로서 의료 및 복지시설을 고려한 마을기능을 확충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제주연구원은 이성용 선임연구위원은 14일 '제주지역 공공시설 입지선정개선 연구-마을회관을 중심으로' 연구보고서를 발표했다.

이성용 연구위원은 "100세 시대의 도래로 인해 평균수명이 늘어나고 마을회관뿐만 아니라 다양한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마을회관은 노인들이 많이 이용함에 따라 교육 및 문화, 건강 및 휴식 기능을 주로 담당해야 한는 주요시설이면서 노인관련 핵심시설로서 인식을 확대해 의료 및 복지시설을 고려한 마을기능 확충방안을 고민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 연구위원은 "마을회관은 의료뿐만 아니라 복지기능을 추가로 공급할 수 있고 새로운 프로그램들이 개발됨에 따라 이러한 프로그램들이 마을회관을 통해 전파될 수 있다"며 "마을회관과 경로당은 커뮤니티의 중심시설이고 상징적으로 마을의 핵심공간이다. 앞으로도 이러한 상징성은 유지될 수 있도록 시설의 설치 및 유지관리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마을회관의 기능은 기존의 기능만이 아니라 수요자들의 요구와 시대적인 변화 등을 통해 시간이 갈수록 중요해지고 있다"며 "특히 마을회관의 건강, 의료, 보건 기증을 확충하기 위해서는 ICT융복합 스마트헬스케어의 도입이 이뤄져야 하며 이를 시범사업으로 추진하는 종합계획을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도 "재난재해 시 주민들의 대피 공간 및 컨트롤타워의 공간으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설계기준 상 견딜 수 있게 해야 하며 수요자들이 가장 편리하고 걸어서 이용할 수 있는 입지가 원칙적으로 적용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지석 기자

김지석 기자 kjs@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0
set_new_S1N47
set_hot_S1N22
set_hot_S1N40
set_hot_S1N45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