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29

빈첸, 유명 연예인 언급으로 또…유재석도 건드려?

기사승인 2020.01.16  12:26:43

공유
default_news_ad1
ad42
빈첸 유재석 (사진: 빈첸 인스타그램)

래퍼 빈첸이 구설수에 휘말렸다.

빈첸은 지난 15일 전 연인을 주장한 한 여성에 의해 "빈첸이 동시에 여러 명의 여성을 만났고, 물리적인 폭행을 가하기도 했다"라는 폭로를 당해 논란이 됐다. 

심각한 정황에도 불구하고 빈첸은 태연한  태도를 유지, "내가 어릴 때부터 이런 인간인 걸 어쩌냐"라며 계속되는 비난에도 당당한 답변을 남겨 논란을 증폭시켰다. 

또한 빈첸은 "설리, 종현처럼 죽으면 기만할 것 아니냐. 죽으면 놀려라"라며 자신의 우울증, 자살 욕구를 언급했다.

빈첸이 유명 연예인이자 스스로 목숨을 끊은 연예인들을 가볍게 언급해 논란이 되자, 그가 과거 유명 연예인으로 곡을 쓴 사실까지 회자되고 있다.

빈첸은 지난 2018년 '유재석'이라는 곡으로 이목을 모았고, 해당 가사는 대중에게 비춰지는 유명인들의 민낯과 우울함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곡 '유재석' 속 가사는 "그대도 가끔 시선이라는 게 조금 무겁겠죠. 난 티끌의 명성을 얻고서도 겁먹어. 빈첸 사회악이라 근절되어야 한대요" 등의 가사를 담고 있다.

유명인 '유재석'에 빗대어 자신이 당하고 있는 유명세 속 손가락질에 대한 토로를 한 셈.

당시 큰 응원을 샀던 빈첸이지만 또 다시 유명인들의 아픔을 언급, 자신을 포장하려하는 태도 논란에 비난이 쏟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심민호 기자 en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1
ad4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item102
ad32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0
set_new_S1N47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