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29

故설리 유산 노리는 아빠?...친오빠 '폭로'

기사승인 2020.01.18  21:22:53

공유
default_news_ad1
ad42
故 설리 유산 (사진 : 설리 SNS / 설리 친오빠 최 씨 SNS)

故 설리의 유산 문제로 가족들이 갈등을 빚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설리의 둘째 오빠 최 씨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시스템(SNS)에 친부가 작성한 것으로 알려진 이미지를 게재하며 이를 저격하는 글을 게재했다.

최씨는 "나는 내 동생으로 인한 슬픔 혼자 안고 가고 싶은데 어떻게 친부라는 사람이 동생의 슬픔도 아닌 유산으로 인한 문제를 본인의 지인들에게 공유할 수 있나"라며 분노를 드러냈다.

이어 "동생 묘에는 다녀오시지도 않으신 분이...사적인 거 공유하기 싫지만, 말과 행동이 다른 본세가 드러나시는 분은 박제이다. 남남이면 제발 남처럼 살라"고 말했다.

설리의 친부가 작성한 이미지에는 "우리의 재물은 하나님의 것으로, 하나님의 뜻에 합당하게 사용되어질 때 가치가 있다"며 입을 열었다.

이어 "나에게는 천국으로 먼저 간 딸내미가 이 땅에 남긴 유산이 있다. 어제 그 유산 상속 문제로 남남이 된 아이들 엄마와 전화로 다툼이 있었다"며 "나는 딸내미가 남기고 간 소중한 유산을 하나님의 뜻에 합당하고 천국에서 기뻐 할 딸내미의 유지를 받들어 사회에 환원되어지기를 간절히 기도하고 있습니다"라며 故 설리 유산 문제로 가족들과 갈등을 빚고 있음을 시사했다.

설리의 친오빠 최 씨는 또 글을 올리며 "동생에 의한 사생활 어떤 것도 내뱉은 적이 없다. 나에 의한 문제를 내가 이래라저래라 못 할 것도 없다. 누구랑 다르게 이중적 잣대를 들이밀기도 싫다"라고 말했다.

최 씨는 "너희들이 내 상황이 된다면 과연 얼마나 현명할까. 유산으로 인한 문제를 거론하고 지인에게 퍼트린 건 친부라는 사람이 먼저다. 그 쪽에게 하소연해라"라고 밝혔다.

설리의 둘째 오빠 최 씨는 지난 2018년 '진리상점'에도 출연해 동생 설리에 대해 자랑스럽다고 말하며 애정을 드러낸 바 있다.

황정은 기자 en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1
ad4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item102
ad32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0
set_new_S1N47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