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주유나이티드, 신인 3인방 추가 영입

기사승인 2020.01.22  15:00:08

공유
default_news_ad1

자유계약 선수 권성현·박민수·정상규 입단 

올 시즌 1부 승격을 노리는 제주유나이티드가 신인 3인방을 추가 영입, 2020시즌 성공의 씨앗을 심었다.

제주유나이티드는 22일 자유계약을 통해 권성현(19·보인고), 박민수(22·경희대), 정상규(22·경희대) 등 신인 트리오를 영입해  전력 보강에 나섰다고 밝혔다. 제주유나이티드는 앞서 '유스 출신' 백승우(20·연세대)를 비롯해 김현우(20·중앙대), 유연수(21·호남대) 등 신인 3명 등을 영입한바 있다. 

보인고 졸업 예정인 수비형 미드필더인 권성현은  183㎝,  69㎏의 다부진 체격조건과 전방 침투패스를 활용해 경기를 풀어나가는 능력이 뛰어나며  볼터치와 드리블 등 기본기도 좋아 프로무대에서 더욱 성장할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경희대 주장이자 미드필더인 박민수(180㎝, 78㎏)는 정교한 왼발킥과  위치선정이 좋아 상대의 허를 찌르는 중거리 슈팅이 강점이며 지구력 등 공간 장악에도 좋은 중원 유망주다.  

178㎝, 65㎏의 날렵한 피지컬을 갖춘 정상규는 윙어로 1대1 돌파와 크로스 전개가 좋으며  전술 변화에 따라 측면뿐만 아니라 중앙에서도 공격의 활로를 개척할 수 있는 반전 매력의 소유자다. 

신인 3인방을 품에 안은 남기일 감독은 "새롭게 합류한 신인 3명 모두 프로무대에서 통할 수 있는 자질을 갖춘 선수들이다. 체계적인 훈련을 통해 성장한다면 앞으로 제주에 큰 힘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들의 도전을 응원하고 최선을 다해 돕겠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김대생 기자   

김대생 기자 bin0822@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0
set_new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