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사설] 투표로 4·15총선 적극 참여해야

기사승인 2020.01.22  20:18:20

공유
default_news_ad1

오는 4월15일 치러지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가 3개월도 남지 않으면서 제주지역에서도 예비후보 등록이 속속 이뤄지고 있다. 공직선거법상 후보등록후에는 선거사무소 설치, 명함 배부 등 제한적 범위 내에서 선거운동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제주도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21일 현재 예비후보등록을 마친 21명은 저마다 지역발전의 적임자임을 강조하며 유권자들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예비후보들이 지지를 호소하면서 유권자의 냉철한 판단은 필수다. 무엇보다 국책사업인 제2공항 추진 여부에 대한 명확한 소신과 이를 강력하게 추진할 수 있는 국비확보 능력을 검증해야 한다. 20대 국회에서 진척을 보지못한 4·3의 완전한 진상규명과 보상을 위한 관련법 개정도 풀어야할 과제다. 연방제 수준의 지방분권에 대응한 제주특별자치도와 국제자유도시의 새로운 위상정립과 방향 모색을 위한 관련 법률 개정도 필요하다. 

21대 총선이 산적한 지역현안을 해결할 일꾼을 뽑는 선거인만큼 유권자들의 적극적인 투표 참여가 요구된다. 선거 연령의 18세 하향으로 유권자가 늘고, 다양한 이슈의 영향으로 이번 선거 투표율이 17대 총선(60.6%)을 넘길 것이란 예상도 나오고 있다. 반면 제주지역 국회의원 선거 투표율은 18대 53.5%, 19대 59.5%, 20대 57.2%로 2010년 이후 50%대를 벗어나지 못하는 실정이고보니 낙관만은 할 수 없는 일이다. 

사실 20대 국회에서 일할 생각은 않고 정쟁만 일삼는 국회의원들의 행태를 보고있자면 정치에 대한 실망과 불신, 냉소, 혐오가 쌓일 수밖에 없다. 그렇다고 선거에 무관심할 수는 없는 일이다. 더욱이 제주 미래발전을 위해 반드시 주권을 행사해야 한다.  학연·혈연·지연이 아닌 자질·능력을 검증해야 한다. 국가와 지역을 위해 참일꾼을 선택하는 것은 유권자들의 몫이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0
set_new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