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백종원 대표, '서귀포 감귤주' 진가 알아보다

기사승인 2020.02.04  10:42:20

공유
default_news_ad1

㈜더본코리아·㈜시트러스 업무협약 체결, 홍보마케팅 등 지원  

서귀포시는 4일 기업인이자 요리연구가인 백종원씨가 대표로 있는 ㈜더본코리아와 감귤주 생산업체인 농업회사법인 ㈜시트러스(대표 김공률)가 지난 1일'대한민국 전통주 산업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 사는 ㈜시트러스가 추진하는 전통주 사업 확대를 위한 효율적인 업무협조 체계를 구축하고 기술개발 및 유통, 홍보마케팅 지원 등을 통해 지역 일자리 창출과 농가소득증대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할 계획이다. 

㈜시트러스는 2012년 농림축산식품부 향토산업육성사업의 일환으로 서귀포시 신례리 마을 150여 감귤 재배 농가가 모여 설립한 농업회사법인이다. 

제주감귤의 우수성을 알리고 감귤 농가의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것을 목표로 서귀포감귤연구소에서 자체 개발해 특허출원을 마친 감귤발효 효모와 100% 제주감귤을 사용해'혼디주','신례명주'등의 전통주(증류주)를 생산하고 있다.

농가소득 증대를 위해 하이트진로에서 30년 넘게 술을 연구하고 개발한 이용익 양조 전문가를 영입, 우수한 품질의 전통주를 개발한 ㈜시트러스는 그러나 규모가 영세해 운영에 어려움이 많았다. 

실제로 지난 1월 30일 방영된 SBS'맛남의 광장' 제주올레 여행자센터 편에 출연한 ㈜시트러스 김공률 대표는 경제적인 어려움을 토로하며 백종원 대표에게 홍보와 운영 등에 대한 도움을 요청했다.

이에 백종원 대표는 ㈜더본코리아 회사 차원에서 ㈜시트러스의 전통주 유통과 홍보마케팅, 디자인 등을 무상으로 도와주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김공률 대표는 "150여 명의 농민들이 자부담으로 출자한 생산기업이다보니 운영하는데 홍보와 경제적으로 어려움이 많았다"며 "이번 업무협약과 운영자금 확보를 통해 '시트러스'의 전통주 사업에 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고두성 기자 dsko1526@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0
set_new_S1N47
set_hot_S1N34
set_hot_S1N40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