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주도, 전기차 보급 확대 정책 추진

기사승인 2020.02.06  17:37:10

공유
default_news_ad1

기존 개인서 사업용 차량 집중 지원 
화물차 올해 본격 출시 200만원 보조

제주도가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 다양한 정책을 추진한다. 

기존 개인용 차량에 초점을 맞춘 보급정책에서 개인차량에 비해 온실가스 및 미세먼지 배출이 약 3배 이상 많은 택시, 렌터카 등 사업용 차량에 집중, 전환한다. 

전기택시 도비 구매보조금 지원을 상향(일반승용 500만원, 전기택시 700만원)하고, 전기택시로 전환하는 경우에 한해 노후차량 대차 보조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렌터카 등록기준 완화, 차령 연장 등 차별화된 인센티브를 확대·개선한다.

전기택시·렌터카를 다량으로 구매할 경우, 한전 및 민간사업자를 연계한 충전인프라 구축도 지원할 예정이다. 

전기화물차가 본격 출시되면서, 기존 노후 내연기관화물차의 전기화물차 전환사업도 추진한다.

전기화물차에 대해서는 전년도 수준의 추가보조금 200만원을 지원한다.

정부도 최대적재량 1.5t 이하 친환경 화물자동차에 한해 화물자동차 운송사업 신규 및 증차를 허용하고 있다.

전기차 보급과 함께 교통 및 주차문제 완화를 병행할 수 있고, 사회경제적 약자가 주 사용층인 초소형전기차 보급도 지속 확대한다.

중소기업, 소상공인 등이 초소형전기화물차를 이용할 경우 구매보조금을 탄력 적용할 방침이다. 

도내 차량 감차정책과 연계, 내연기관 차량 폐차와 감차 유도 정책도 확대한다.

기존 내연기관 차량을 폐차한 후 전기차 구매 시 150만원 추가 지원과 더불어, 내연기관 차량을 도외로 이전 후 전기차 구매 시에는 이전비용 50만원을 일부 보전 지원한다.

이외에도 전기차 공영주차장 이용 시 감면제도 확대, 집중충전소 확대(2곳), 금융권 등과 협업, 전기차 금융상품 출시, 노후차 보유자 대상 전기차 구매 DM 발송 등 전기차 이용이 편리한 환경을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노희섭 제주특별자치도 미래전략국장은 "도민들이 청정환경 보존에 대한 열망이 큰 만큼, 주도적이며 주체적으로 전기차 이용을 선도하여 청정제주 보존과 글로벌 기후변화 위기 대응을 견인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은지 기자

이은지 기자 ez1707@daum.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나그네 2020-02-07 07:22:51

    전기차는 차고지증명제 대상에서 해제해야 전기차 메카로서의 가능성이 보인다삭제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0
    set_new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