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주 전역 대설특보 하늘·바닷길 차질

기사승인 2020.02.17  19:03:17

공유
default_news_ad1
17일 제주에 많은 눈이 내리면서 산간도로인 1100도로 전 구간에 교통통제가 이뤄졌다. 한권 기자

한라산 진달래밭 55.5㎝ 등 적설...1100도로 통제
항공편 21편 결항·여객선 전면 통제...안전조치도

강추위가 찾아온 제주에 강한 바람과 함께 많은 눈이 내리면서 일부 산간 도로가 통제되고 하늘길과 바닷길 운항에 차질이 빚어지는 등 도민과 관광객들이 불편을 겪었다.

17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현재 제주도 산지에 대설경보, 북부·남부·서부·동부에는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다.

산지를 포함해 도 전역에 대설특보가 내려진 것은 올겨울 들어 처음이다.

지난 16일부터 대설특보가 내려진 산지에는 이날 오후 4시 현재 한라산 진달래밭 55.5㎝, 윗세오름 20.8㎝, 어리목 21.2㎝의 눈이 쌓였다.

산지 외 지역도 서광 5.7㎝, 유수암 5.3㎝, 산천단 3.6㎝, 강정 1.4㎝ 등의 적설량을 기록했다.

한라산에 폭설이 내리면서 이틀째 입산이 통제됐다.

산간도로인 1100도로 전 구간은 대·소형 차량 모두 통행이 금지됐고, 5·16도로 교래 3가-서귀포 구간은 소형 차량은 통제, 대형 차량은 체인을 장착해야만 진입이 허용됐다.

도 전역에 강풍특보가 내려지면서 항공기와 여객선 운항에 차질이 빚어졌다.

윈드시어(돌풍)와 강풍 특보가 내려진 제주공항은 이날 다른 공항 날씨 문제까지 더해지며 오후 8시 현재까지 22편(도착 11, 출발 11)이 결항하고 62편이 지연 운항했다.

해상에도 풍랑특보가 내려져 제주와 다른 지역을 오가는 여객선 운항이 전면 통제됐다.

이날 초속 15~30m의 강한 바람이 불면서 제주시 애월읍 하귀리 한 주택 지붕이 부서지고, 노형동에서는 신호등 추락 우려로 소방당국이 안전조치에 나섰다.

이날 고산지역 순간최대풍속은 초속 32.5m(오후 3시30분 기준)를 기록했다.

기상청은 18일 아침까지 산간과 중산간 이상 지역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지속적으로 들어와 19일 아침까지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영하권을 보일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이날 대기불안정으로 제주시 건입동에서 올 겨울 첫 싸락우박이 관측되기도 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영하 30도 이하의 찬 공기가 북서풍을 타고 서쪽으로 지속적으로 유입되면서 서해상에 눈구름이 강하게 발달했다"며 "이 눈구름이 서풍과 북서풍을 타고 제주에 유입되면서 많은 눈이 내렸다"고 설명했다.

한 권 기자 hk0828@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0
set_new_S1N47
set_hot_S1N34
set_hot_S1N40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