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붕괴위험' 제주시 남수각 급경사지 공사 재개

기사승인 2020.04.05  12:07:06

공유
default_news_ad1

2지구 토지보상 완료…6월 완공 예정

토지·건물 보상 문제로 중단됐던 제주시 남수각2지구 급경사지 붕괴위험지역 정비사업이 재개된다.

제주시에 따르면 남수각2지구 급경사지 붕괴위험지역 정비사업은 2015년부터 추진됐으나 편입 토지·건물 보상 협의가 늦어지면서 공사가 중단됐다.

사업지구 내 토지 7필지 1020㎡와 건물 8동에 대해 2016년 6월부터 보상 협의를 진행했지만 토지 2필지 185㎡와 건물 1동에 대한 보상 협의가 이뤄지지 않아 사업이 장기 표류하는 상황으로 이어졌다.

그런데 최근 보상 협의가 완료되면서 공사를 재개할 수 있게 됐다.

시는 이달부터 공사를 재개해 오는 6월 마무리할 계획이다.

남수각2지구는 2014년 10월 붕괴위험이 높은 급경사지 D등급으로 지정 고시됐고, 제주시는 국비와 도비 25억5000만원을 확보해 붕괴위험지역 2141㎡에 대한 정비계획을 수립해 추진했다.

시 관계자는 “남수각2지구 정비사업이 재개됨에 따라 안전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며 “공원으로 조성해 지역주민들에게 편의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경필 기자

김경필 기자 kkp2032@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0
set_new_S1N47
set_hot_S1N22
set_hot_S1N40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