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4·3 희생자 추모 동백꽃 가슴에 달고 뛴다'

기사승인 2020.04.05  15:22:28

공유
default_news_ad1

제주유나이티드 개막 이후 공식경기 착용 

제주유나이티드가 4·3 희생자를 추모하기 위해 가슴에 동백꽃을 달고 뛴다.

제주 유일의 프로구단인 제주유나이티드(이하 제주)는 매년 4·3 희생자 추념일을 맞아 희생자와 유족들 더 나아가 제주의 아픔을 치유하고, 화해와 상생이라는 4·3의 정신을 알리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올해도 제주 구단의 가슴에는 동백꽃이 핀다. 동백꽃은 제주의 아픔을 간직한 제주4.3의 상징이다. 1992년 강요배 화백의 4·3 연작 '동백꽃 지다'를 시작으로 동백꽃은 제주 4·3 희생자의 상징으로 자리잡았다. 

제주는 추모의 의미로 4월 한 달 간 유니폼 가슴 부위에 동백꽃 패치를 부착할 예정이다. 제주 4.3 추모 유니폼은 코로나19여파로 리그가 연기되면서 공식 경기를 통해 선보이지 못하고 있지만 5일 자체 연습경기에서 첫 착용해 사진과 영상을 통해 팬들에게 선보였고  4월 K리그 개막이 진행된다면 공식경기에서도 착용할 계획이다. 

지난 2018년  제 70주년을 맞이해 '4월에는 동백꽃을 달아주세요' 릴레이 캠페인에 선수단과 구단 프런트 전원이 동참했다. 또 그해 3월 31일 수원전 경기에  4·3 유족회 어린이  22명을 초대해 선수단과 함께 입장하며 4·3 추모 및 알리기에 나선바 있다. 

주장 이창민은 "제주도에서 4월에 피는 동백꽃에 대한 의미를 잘 알고 있다. 제주 가슴에 달린 동백꽃 한 송이가 4·3 희생자와 유족들에게 큰 위로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대생 기자 


김대생 기자 bin0822@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0
set_new_S1N47
set_hot_S1N22
set_hot_S1N40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