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청소년 공약 안 보여… 지역 청년 육성 지원도 필요"

기사승인 2020.04.05  18:19:00

공유
default_news_ad1

- [4·15총선] 제민일보·한라일보·JIBS 공동기획 이런 국회의원을 원한다 1. 교육

4월 15일 국회의원선거가 다가온다. 유권자의 표심은 어디로 향할까. 한라일보와 JIBS, 제민일보는 도내 각 분야에서 만난 유권자의 목소리를 담았다. 이는 새로운 국회에 대한 바람이자 더 나은 제주를 위한 따끔한 조언이기도 하다. 도민이 바라는 국회의원, 첫 이야기는 교육 현장에서 시작한다. 

신성여고 2 김민서 학생

▲"만 18세 첫 투표 기대… 청소년 빠진 공약 아쉬워"= 선거법 개정으로 이번 총선부턴 만 18세도 투표소로 향한다. 고등학생 김민서(신성여고 2) 양도 그 중 한 명이다.

그는 "전부터 학생 참정권에 관심이 많았다"며 "친구들과도 학생 때 투표했으면 좋겠다고 얘길했는데, 교복을 입고 투표할 수 있어 기쁘다"고 했다. 

첫 투표에 대한 기대가 큰 만큼 청소년이 빠진 선거 공약에는 아쉬움을 느낀다.

민서 양은 "후보들의 공약을 자세히 살펴보고 있는데 청소년을 위한 공약이 잘 보이지 않는다"며 "청소년과 여성 인권, 환경 문제 등에 관심이 많은데 이에 대해 공약한 후보에게 한 표를 행사하겠다"고 말했다.

제주대 언론홍보학과 2 신우준 학생

▲"반짝 청년 공약 아닌 현실성 있는 대책을"= 대학생 신우준(제주대 언론홍보학과 2) 씨는 국회의원 선택 기준으로 '책임감'을 우선으로 꼽았다.

청년 표심을 겨냥한 '반짝 공약'이 아닌 실천 가능한 정책을 약속하고 실현했으면 하는 이유에서다. 

그는 도내 청년이 짊어진 취업난의 무게를 거론하며 바람을 꺼내놨다.

신 씨는 "국가적 비상사태인 코로나19로 인해 대기업도 구조조정에 들어가면서 취업을 준비 중인 학생들은 졸업 이후에 원하는 직장에 들어갈 수 있을지 불안해 하고 있다"며 "국가 차원에서 지역 인재 육성을 위한 취업 지원 프로그램을 활성화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참교육제주학부모회 김남훈 사무처장

▲"경쟁보다 협력, 상생 위한 토대를"= "협력과 상생, 협동의 이야기가 담긴 정책이 있었으면 합니다." 참교육제주학부모회 김남훈 사무처장의 말이다. 아이들이 서로 도우며 살아가는 세상을 그리는 마음이다. 

김 사무처장은 "고입 시험이 폐지되기 전부터 고입 제도 개편을 주장했던 것은 기존 체계에선 중학교 때부터 경쟁을 유발할 수밖에 없다는 우려 때문이었다"며 "경쟁보다는 민주시민교육의 철학을 담은 정책을 펴 나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주는 4·3 인권 교육과 시민교육이 활발한 지역인 만큼 학생을 위한 인권조례 등도 제정돼 아이들이 민주시민으로 성장해 가는 토대가 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언론3사 공동취재팀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0
set_new_S1N47
set_hot_S1N22
set_hot_S1N40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