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총선 치르는데 4천102억원…투표율 58%면 1천773억 버려져

기사승인 2020.04.07  14:46:39

공유
default_news_ad1
오는 15일 전국적으로 실시될 제21대 국회의원선거를 열흘 앞둔 6일 제주시 한 인쇄소에서 서귀포시선거구 투표용지를 인쇄하고 있다. 김대생 기자

숫자로 보는 총선…유권자 1명의 투표 가치는 4천660만원
투표용지 모두 쌓으면 에베레스트산 높이…비례용지 48.1㎝로 역대 최장

4·15 총선을 치르는 데 쓰이는 예산이 4천102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7일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21대 총선 전체 유권자 수는 4천399만4천247명이다.

이번 총선을 치르는데 드는 선거비용은 투·개표 등 선거 물품·시설·인력 예산 2천632억여원, 정당에 지급한 국고보조금 452억여원 등을 포함해 총 4천102억여원이다.

이 예산이면 16만원 상당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256만여명의 국민이 받을 수 있다.

이번 총선 투표율을 지난 제20대 총선 투표율(58%)과 동일하게 가정한다면 전체 유권자 중 투표하지 않는 42%의 유권자로 인해 버려지는 세금은 1천773억여원이다.

올해 대한민국 예산이 512조3천억여원이고 제21대 국회의원들이 임기 동안 다루는 예산이 2천49조2천억여원에 이르는 것을 고려하면, 유권자 1명의 투표 가치는 약 4천660만원이다.

이번 선거에서 유권자가 지역구와 비례대표를 뽑기 위해 사용하는 투표용지는 약 8천700만장이다.

투표용지를 모두 쌓으면, 100장당 약 1㎝로 계산했을 경우 약 8.8㎞로 에베레스트산 높이와 맞먹는다. 백두산의 3.2배, 한라산의 4.5배 정도다.

투표용지를 한 줄로 이으면 지구 지름의 2배, 서울∼도쿄(1천154km)를 12번 왕복하는 거리에 해당한다.

선거운동에 사용되는 선거 벽보는 총 64만 부, 선거공보는 총 4억5천만 부다. 이를 한 부씩 바닥에 펼친 면적은 23.25㎢로 농구장의 4만3천703배, 잠실 야구장의 1천898배, 이탈리아 콜로세움의 969배다.

거리에 게시된 후보자의 현수막(10m) 3만580여장을 한 줄로 이으면 남산과 북한산을 각각 584번, 183번 왕복하는 거리다. 63빌딩은 1천225개를 이을 수 있고, 프랑스 에펠탑은 956개, 롯데월드타워는 551개를 이어붙인 길이와 비슷하다.

1개씩 모두 펼쳐 놓으면 덕수궁의 4.97배, 독도의 1.63배다.

이들 투표용지와 선거공보·벽보로 사용되는 종이는 1만3천820t에 달해 한 번의 선거로 30년 된 나무 23만4천900여그루가 베어지는 셈이다.

이 나무를 모두 심으면 경복궁의 1.8배, 국회의 2.4배 규모의 숲을 만들 수 있다.

이번 비례대표 선거 투표용지 길이는 48.1㎝로 역대 선거 중 가장 긴 용지가 됐다.

이번 총선을 위해 현장에서 뛰는 인력은 총 55만여명이다.

사전투표소는 3천500개소가 설치되고, 선거일 설치되는 투표소는 1만4천330개소, 개표소는 251개소다.

투표소에서 사용할 투표함은 2만7천700개, 기표대는 7만5천300개다.

제1대부터 제20대까지 당선된 국회의원 수는 4천853명이고, 2000년 이후 국회의원 선거에서 20대 당선인 수는 1명이다.

역대 국회의원 선거 최소 표차는 3표로, 지난 2000년 제16대 총선 당시 경기 광주군 선거구에 한나라당 후보자로 출마한 박혁규 후보자가 새천년민주당 문학진 후보를 단 3표 차로 이겼다.

지난 20대 총선 이후 재·보궐 선거를 치르는데 소요된 예산은 122억여원으로 2019년도 가구 평균 전기요금 기준 52만여 가구에 전기를 한 달 동안 공급할 수 있는 금액과 맞먹었다.

최근 총선 평균 개표시간은 6.5시간이다.

선관위는 "이번 선거의 경우 비례대표 선거에서는 투표지분류기를 사용하지 못해 개표시간이 많이 늘어날 것"이라며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에 따라 모든 지역구와 비례대표의 개표가 완전히 종료돼야 정당별 의석수를 산정할 수 있는 만큼 의석 배분은 더 늦어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0
set_new_S1N47
set_hot_S1N22
set_hot_S1N40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