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송재호 후보 오일장 유세 두고 제주시갑 '시끌'

기사승인 2020.04.09  14:36:02

공유
default_news_ad1

"대통령 4·3 약속 이끌어냈다" 발언에 박희수·고병수 "허위사실"
장성철 "현직 국가균형발전위원장처럼 발언·동료 무시" 문제 제기

4·15 제21대 국회의원 선거가 6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제주시갑 선거구 더불어민주당 송재호 후보의 유세 발언을 두고 같은 선거구 후보들의 맹공격이 이어지고 있다.

무소속 박희수 후보는 9일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 7일 제주시민속오일시장 유세에서 송재호 후보가 '문재인 대통령의 4·3추념식 참석과 유족 배·보상 약속은 자신의 요청에 의한 것'이라고 발언한 것은 명백한 허위사실 공표"라며 포문을 열었다.

▲무소속 박희수 후보가 9일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더불어민주당 송재호 후보의 오일장 유세와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박 후보는 "문재인 대통령은 절대 선거개입을 하실 분이 아니"라며 "4·3에 문재인 대통령까지 끌어들인 것은 희생자와 유족들에게 다시 한 번 상처를 안겨주는 몰염치하고 한심한 작태다. 즉각 고발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의당 고병수 후보도 이날 대변인 성명을 통해 "송 후보의 발언은 마치 자신이 대통령의 동선과 메시지를 사전에 조율할 수 있다는 것처럼 들려 최순실이 연상된다"며 "송 후보는 즉각 4·3유족과 도민들께 사과하고 후보직을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미래통합당 장성철 후보도 이날 선거사무소에서 긴급기자회견을 갖고 "보기에 따라서는 문 대통령의 추념식 참석과 배·보상 약속이 송 후보의 요청에 따라 대통령이 해 준 것처럼 보일 수 있다"며 "도민의 아픔조차 선거를 위해 대통령까지 끌어들인 것으로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중대한 사안"이라고 비판했다.

▲미래통합당 장성철 후보가 9일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더불어민주당 송재호 후보의 오일장 유세와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장 후보는 송 후보의 사퇴와 함께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에도 입장을 밝힐 것을 요청했다. 또 수사기관 및 선관위에도 선거법 위반 여부 조사를 요구했다.

미래통합당 제주선대위도 이날 성명을 내고 "송 후보의 망언은 허위사실 유포이거나, 문 대통령의 선거개입 중 하나임이 명백하다"며 청와대의 해명과 더불어민주당의 송재호 후보 제명, 수사기관의 수사를 요구했다.

이에 대해 송재호 후보는 같은 날 입장문을 내고 "대통령과 저의 일치된 노력의 과정을 설명 드리려 했다"며 "4·3 해결을 향한 대통령의 약속에는 제 노력도 담겨있음을 전하려 했는데, 유세도중 언급한 말들이 과장된 면이 없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이어 "4·3 해결에는 어떠한 다른 의도가 끼어들 틈이 없지만 오해를 부른 점에 대해 도민께 사과의 말씀 올린다"며 "앞으로도 도민 여러분과 함께 제주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봉철 기자 bckim@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0
set_new_S1N47
set_hot_S1N22
set_hot_S1N40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