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도의회 정책연구실 보도자료 '일반화의 오류' 지적 시정 요구

기사승인 2020.04.09  17:29:41

공유
default_news_ad1

도체육회, 정책연구실이 제주지역 운동선수 40% 성폭력 경험 등 보도자료 왜곡해서 제공 주장

제주도체육회가 지난 7일 제주도의회 정책연구실이 발표한 제주지역 운동선수 40% 성폭력 경험 등의 보도자료가  '일반화의 오류'라며 이를 바로 잡아줄 것을 도의회 정책연구실에 공식적으로 요구했다.  

사진은 민선1기 제주도체육회 정기대의원 총회

제주도체육회(회장 부평국)는 "제주도의회 정책연구실이 제주도 운동선수 '일상화된 폭력' 노출, "심각" 제하의 보도자료가 도체육회에서 제주여성인권상담소 시설협의회에 의뢰한 '대학·일반부 지도자 및 선수 인권 보호를 위한 전수 조사' 내용을 심히 왜곡해 보도 자료를 제공했다"고 9일 밝혔다. 

이어 도체육회는 "도의회 정책연구실은 제주여성인권상담소 시설협의회가 조사한 내용을 가지고  '제주특별자치도 운동선수 폭력 피해 실태 조사 분석 및 시사점'이라는 현안보고서를 작성하면서 '제주도 운동선수 '일상화된 폭력' 노출  심각- 제주지역 운동선수 40% 성폭력 경험, 장애인 운동선수 언어폭력 37% 발생' 제하의 보도 자료를 제공해 스포츠 인권 향상을 위한 선수 인권조사에 적극 임하고 스포츠 인권 향상과 폭력 근절을 위해 일선 현장에서 헌신하고 있는 지도자와 선수들에게 큰 상처를 줬다"고 강조했다. 

도체육회는 "제주여성인권상담소 시설협의회의 도내 일반 및 대학 선수를 대상으로 한 인권보호 전수 조사는 그 대상에서 도내 초·중·고 학생선수 제외해 타 기관에서 별도 진행됐다"며 "도직장운동경기부 48명의 선수 중 도내 초·중·고등학교 출신은 17명이며 대학 선수들도 하키, 축구  등 대부분의 선수가 타 시·도 출신으로 하고 있어 도내 운동선수 전체를 대상으로 한 폭력 피해 실태 조사로 활용이 불가능한 한계가 있고 이를 일반화 하는 경우에 상당한 오류가 발생할 수밖에 없다"고 피력했다. 

제주도체육회 관계자는 "선수 및 지도자의 스포츠인권향상을 위해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을 기울일 것을 약속드리며 현장에서 열심히 스포츠 인권 향상을 위해 힘쓰면서 기량을 연마해 나가고 있는 우리 선수와 지도자들이 실망하지 않도록 많은 격려와 성원을 보내 주시고 스포츠 인권향상을 위한 노력이 잘못 전달되지 않도록 많은 협조를 바란다"고 밝혔다. 김대생 기자 

김대생 기자 bin0822@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0
set_new_S1N47
set_hot_S1N22
set_hot_S1N40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