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사설] 부 해군총장에 강정 현안 해결 기대한다

기사승인 2020.05.21  18:01:58

공유
default_news_ad1

제주출신 부석종 해군참모총장이 취임하면서 민군복협형 관광미항(제주해군기지) 건설을 둘러싼 마을 주민간. 마을과 해군(정부) 간 갈등이나 반목이 해소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 20일 강정마을을 방문, 강정마을회와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부 총장은 임기 중 마을과 해군간 관계를 정리하는데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다짐, 기대감을 높여줬다.

부 총장은 "강정해군기지가 선정될 당시 고향에 남겨놓을 게 없을까 해서 자진해 해군기지로 오게 되다보니 2년간 사업단장까지 하게 됐다"며 "현장에서 몸으로 느꼈기 때문에 반대와 찬성을 떠나 그 마음을 충분히 알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해군기지가 강정으로 결정, 건설되는 과정에서 한 식구나 다름없던 마을주민들이 찬반으로 갈려 마을공동체가 완전히 붕괴되는 모습을 부 총장은 똑똑히 봤을 것이다.

제주4·3희생자 추념식에 직접 참석, 국가공권력의 잘못에 대해 도민과 유족들에게 공식 사과하고 배·보상까지 약속하는 등 제주에 대한 애정이 남다른 문재인 대통령이 재임하는 가운데 취임한 제주출신 해군참모총장에 대해 도민들이 기대를 거는 것은 당연하다.

또 부 총장 방문에 맞춰 강정마을회는 '강정마을 갈등 치유 및 민·군 상생을 위한 요구사항'을 전달하고 해군의 공식 사과 및 해군관사 건립에 따른 행정대집행 비용 8970만원 철회 등을 요구했다.

지난해 5월 경찰청 인권침해사건 진상조사위원회가 '제주 강정 해군기지 건설사건' 조사 결과를 통해서도 정부와 제주도의 사과, 강정마을회에 대한 행정대집행비용 청구 철회 등을 포함한 다양한 치유책 마련을 촉구한 만큼 행정대집행비용 청구 철회는 기본이다.

군인으로 최고 영예의 자리에까지 오른 부 총장이 부디 유종의 미를 거두기 바란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0
set_new_S1N47
set_hot_S1N22
set_hot_S1N40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