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새로운 공간과 높이, 목격자

기사승인 2020.05.21  17:00:40

공유
default_news_ad1

홍성표·안길정 「호텔리어의 오월 노래」

광주관광호텔은 8층 건물로 도청 앞 광장과 금남로를 한눈에 볼 수 있었다. 5·18이 일어나자 관광호텔은 자체 폐점했지만, 당시 26세의 영업과장 홍성표는 그곳에 남아서 5·18의 열흘을 목격했다.

「호텔리어의 오월 노래」는 지난 40년 동안의 모든 증언들과 다르게,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공간과 높이에서 본 5·18을 보여준다.

5·18에 대한 존중과 부채감을 소중하게 간직하고 있던 저자 홍성표는 1980년 5월 21일 1시 집단 발포 상황과 저격수들의 조준 사격, 5월 27일 새벽 전일빌딩을 향한 헬기 사격 장면을 세세하게 증언한다. 빨간소금. 1만3000원.

김수환 기자 suhwan.2zy@gmail.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0
set_new_S1N47
set_hot_S1N22
set_hot_S1N40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