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투쟁과 연대의 이유

기사승인 2020.05.21  17:00:40

공유
default_news_ad1

희정 「여기, 우리, 함께」

싸우는 노동자들은 일부 언론에 의해 '떼쓰는' 사람으로 규정되기도 하고 때로는 가족으로부터 외면받기도 한다. 「여기, 우리, 함께」에서는 사회가 '싸움꾼'의 이미지로 덧씌운 노동자들의 속마음에 감춰진 갈등과 쓰라림을 엿볼 수 있다.

노동할 권리를 지키기 위해 오랜 싸움을 이어가는 노동자들과 그들의 곁을 지키며 연대하는 사람들의, 주류 언론을 통해서는 좀처럼 듣기 힘든 목소리를 담았다.

오랜 시간 노동 현장을 기록하는 활동을 해온 저자가 장기적인 노사 분쟁이 벌어지고 있는 사업장을 찾아 기록한 이야기를 통해 '연대'가 '삶을 지키는 방법'이 되는 이유를 말한다. 갈마바람. 1만7000원.

김수환 기자 suhwan.2zy@gmail.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0
set_new_S1N47
set_hot_S1N22
set_hot_S1N40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