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주 감염병 취약대상자 대응 미흡

기사승인 2020.05.21  17:31:14

공유
default_news_ad1

감염병 발생 등 재난 상황 때 제주도가 사회적 의존성이 높은 취약대상자 대응이 미흡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제주연구원은 21일 '코로나19에 따른 감염재난 취약대상자 보호방안' 정책이슈브리프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연구를 진행한 김정득 제주연구원 사회복지연구센터장은 사회적 고립, 경제적 타격 등 사회 의존성이 높은 취약대상자가 심각한 타격을 입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센터장은 특히 제주도내 1번 확진자가 발생한 2월 중순부터 3월말까지 마스크 수급상황이 원활하지 않은 상황에서 노인과 장애인 등 이용시설에 비축분이 없어 어려움이 컸다고 진단했다. 

제주의 경우 초기 다른지역과 마찬가지로 감염 위험을 줄이고 지역사회 확산을 방지하는 것에 초점을 두는 것을 시작으로 대응책이 마련됐지만 사회취약자를 대상으로 한 시스템은 갖추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갑작스러운 돌봄 공백을 비롯해 정보접근에 어려움이 있는 초고령 노인이나 장애인, 영·유아 아동의 경우 감염증 재난상황에 더욱 더 세심한 안전보호와 돌봄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체계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센터장은 개선안으로 △감염 재난 때 취약대상자를 대상으로한 즉각 대응조치 △취약대상자를 효율적으로 지원하는 통합자원봉사지원단 설치를 위한 조례 제정 △시·청각장애인과 외국인거주자 등이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재난정보서비스 방법 강구 △심리상담 지원체계 구축 및 전문가 양성을 위한 법적·제도적 준비 등을 제언했다. 

이은지 기자 ez1707@daum.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0
set_new_S1N47
set_hot_S1N22
set_hot_S1N40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