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주 BCT 파업 장기화 건설업계 “살려달라” 토로

기사승인 2020.05.23  00:33:23

공유
default_news_ad1

- 건설협회 도회 22일 호소문 “도민 생존 담보로 삼지 말아 달라”상생 촉구

시멘트 원료(가루)를 운반하는 제주지역 벌크 시멘트 트레일러(BCT) 운전자와 시멘트업계간 갈등이 실마리를 찾지 못하면서 제주지역 건설업계의 어려움이 심각성을 넘어 관련업 고사 위협으로 확산하고 있다.

대한건설협회제주특별자치도회(회장 장태범)는 22일 호소문을 내고 “코로나19로 지역경제가 가뜩이나 힘겨운 상황에 도민 생존을 담보로 삼는 것은 안될 일”이라며 “적극적이고 성실한 교섭으로 상생의 모습을 보여달라”고 촉구했다.

이날 호소문은 제주도의 중재로 도와 화물연대, 시멘트업계가 참여하는 '대타협기구'를 구성해 첫 만남을 가졌지만 합의점을 도출하지 못한데 대한 실망감과 향후 상황에 대한 우려를 담아 작성됐다.

제주지역 BCT 화물노동자 32명으로 구성된 BCT 분회는 올해 1월부터 시행된 '안전운임제'와 관련해 운송료 현실화 등을 요구하며 지난달 10일부터 무기한 파업에 돌입했다.

안전운임제는 국토교통부가 저운임으로 인한 과로·과적·과속 위험을 겪고 있는 화물 운송 종사자들의 근로 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컨테이너, 시멘트 품목에 한해 3년 일몰제(2020~2022년)로 도입됐다. 국토부는 안전운임제 시행으로 인해 시멘트 화물차주 운임은 12.2% 인상될 것으로 기대했지만 BCT 분회는 국토부가 실시한 원가 조사에서 제주가 제외되는 등 지역 특성이 반영되지 않는 등 현실화를 요구하고 있다.

이에 대해 시멘트업계에서는 정부 안전운임제에 맞게 운송 운임을 지급하고 있으며, 제주지역 운송운임 인상은 제주만의 문제가 아닌 시멘트업계 전체의 문제라는 입장을 견지하며 평행선을 이어가고 있다.

제주도는 지난 15일 오후 제주도청에서 원희룡 지사와 화물연대 간 도내 벌크시멘트트레일러(BCT) 파업 해결을 위한 대화의 자리를 가졌다.

건설협회 제주도회는 호소문에서 “각각의 입장을 모르는 것은 아니지만 시멘트가 제 때 공급되지 않으면서 현장에서 재시공 부담과 공기 지연에 따른 비용 추가, 입찰 참가 불이익을 걱정하는 목소리가 높다”며 “원도급사의 피해는 하도급사나 건설기계업자 뿐 아니라 전기.소방 등 관련업계로 확산하고 있는 상황이다. 건설 현장 일용근로자들은 생계를 위협받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어 “좁은 지역의 일이라고 소극적이고 관망적이 자세로 임하면 제주 경제는 돌이킬 수 없는 상황으로 치닫을 수도 있다”며 “두번째 만남에서는 최소한의 대안이 도출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0
set_new_S1N47
set_hot_S1N22
set_hot_S1N40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