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경기도 군포 확진자 일행 4명 추가 확진...제주도 역학조사 확대

기사승인 2020.05.31  11:26:41

공유
default_news_ad1

25~27일 제주방문 후 30일 경기도 군포시서 확진 A씨 일행 4명 추가 확진 
29일 증상 보인 A씨 달리 추가 확진자 27일부터 증상 호소...역학조사 확대 

제주를 방문한 후 경기도 군포시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A씨의 여행 일행 4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아 제주도가 추가 역학조사에 착수했다. 

제주도는 지난 25일부터 27일까지 제주를 다녀간 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경기도 군포시 A씨를 포함, 일행 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나머지 20명은 음성 판정나 경기도에서 자가격리 중인 것으로 확인했다고 31일 밝혔다. 

29일부터 발열 등 증상을 보였던 A씨와 달리 추가 확진된 4명은 제주에서 군포시로 돌아가는 27일부터 코로나19 관련 증상을 호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제주도 역학조사단은 증상 발현 2일 전부터 역학조사를 진행하는 중앙방역대책본부의 지침에 따라 A와 일행이 제주에 입도한 25일부터 출도한 27일까지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31일 오전 11시 현재 1차 역학조사가 완료된 A씨의 제주지역 접촉자는 34명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27일 머물렀던 호텔 직원 5명과 김포행 항공편에 탑승한 승객 29명이다.

비행기 탑승 승객 29명 중 제주도민은 2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27일 오전 8시20분께 서귀포시 아인스 호텔에서 조식 식사 후 체크아웃했다. 

이후 일행은 3대의 렌트차량으로 나눠 이동한 뒤 당일 오전 11시 25분 제주시 소재 한 향토음식점에서 점심 식사를 했다.

A씨는 오후 12시10분 제주공항에 도착했으며, 출도할 때까지 공항 내 상점이나 면세점을 방문하지 않았고 제주국제공항 내에서도 줄곧 마스크를 착용한 사실이 현장 CCTV를 통해 확인됐다.

도는 A씨가 27일 머물렀던 숙소와 점심 식사를 한 식당에 대해서는 30일 임시 폐쇄하고 방역 소독 조치를 완료했다.

더불어 A씨의 일행이 제주지역 여행 시 이용했던 차량 3대에 대해서도 30일 방역 소독을 마쳤다.

A씨는 지난 25일부터 27일까지 일행 24명과 함께 2박3일간 제주를 여행해 돌아간 후 30일 오후 7시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은지 기자 

이은지 기자 ez1707@daum.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0
set_new_S1N47
set_hot_S1N34
set_hot_S1N22
set_hot_S1N40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