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주도민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기부'보다 '소비'

기사승인 2020.06.04  18:22:16

공유
default_news_ad1

3일 현재 도내 지급 대상 가구 96.6% 수령
전통시장·골목상권 반짝…장기 효과 불투명
정치권 2차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논의 촉각

제주도민 96%가 정부 재난지원금을 수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민 대부분이 '기부'보다 '소비'를 택하면서 경제 회복 등 효과로 이어질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3일 제주도에 따르면 3일 0시 현재 도내 전체 지급 대상 가구(29만2313가구)의 96.6%(28만2320가구)가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을 신청, 지급됐다. 

금액으로 보면 예산 1841억원 가운데 97.7%(1798억원)가 지급 완료된 것이다.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기부 방법은 △미신청 자동기부 △신청과정에서 전액·일부 기부 △전액 수령한 후 기부 등 3가지다. 

도는 도내 읍면동과 은행권을 통한 기부 신청이 많지 않은 데다 미신청 가구도 저조한 점을 감안했을 때 미지급액 대부분이 자동 기부될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현재 미지급 금액은 43억원(9993가구) 규모로, 신청과정에서 자동 기부된 긴급재난지원금은 정부 고용안정기금으로 편성돼 일자리 창출 등 사업에 투입된다. 

도내 전통시장과 골목상권은 정부와 제주도 긴급재난지원금이 풀리며 활기를 보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최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발표한 '소상공인시장 경기동향조사'결과를 보면 제주지역 소상공인의 체감경기 실사지수(BSI)는 87.0으로 전월(62.3)보다 24.7포인트 올랐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상승폭이 가장 컸다.

제주지역 소상공인들의 체감경기 BSI는 지난 2월 35.7, 3월 37.7을 기록했다. 

하지만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효과가 단기간에 끝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면서 2차 지급에 대한 정치권 논의 결과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달 국민 1인당 20만 원씩의 2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정부에 건의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경남 양산시을)도 최근 동의 의사를 밝혔다.

제주도 관계자는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은 행정안전부 시스템으로 신청하기 때문에 지자체가 기부비율을 확인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며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을 접수하는 읍면동이나 은행권을 통해 확인한 결과 기부 신청이 많지 않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은지 기자 ez1707@daum.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0
set_new_S1N47
set_hot_S1N34
set_hot_S1N22
set_hot_S1N40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