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국회 상임위 구성 막판 진통…제주 의원 배정 상임위 관심

기사승인 2020.06.07  13:42:58

공유
default_news_ad1
[사진=연합뉴스]

국회 원 구성 법정 시한 앞두고…여·야 법사위원장 등 놓고 평행선
제주출신 국회의원 지원 상임위 배정 및 간사 지정 제주 정가 촉각

제21대 국회가 원 구성을 앞두고 여·야가 법사위원장 등 상임위원장 배정을 놓고 신경전을 펼치면서 이견을 좁히지 못하는 가운데 제주출신 국회의원들도 1순위로 지원한 상임위원회에 배정될지 관심이 커지고 있다.

그러나 과거 제주출신 국회의원들이 제주 현안 해결에 도움을 줄 것으로 분석됐던 행정안전위원회와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등에서 활동했던 사례가 있지만 정부와 국회를 설득하는 데 한계를 보이기도 했던 점 등을 감안하면 제주출신 국회의원들의 정치력 및 역량 강화도 요구되고 있다.

국회는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등 여·야가 상임위원장 배분에 대해 합의하지 못하면서 원 구성을 위한 상임위원장 선출을 하지 못하고 있다.

여·야 원내대표가 극적으로 상임위원장 배분에 대해 합의든지, 더불이민주당이 '단독 과반' 정당을 앞세워 모든 상임위원장을 민주당 소속으로 하든지, 제3의 대안이 나오든지 국회는 원 구성 법정 시한인 8일을 기점으로 원 구성을 마무리할 것으로 보인다.

국회가 상임위원장을 선출하는 등 원 구성을 마무리하면 국회의원들의 상임위원회 배정이 이뤄지고, 제주출신 국회의원들도 전반기 활동할 상임위원회가 확정된다.

더불어민주당이 지난달 희망 상임위원회 신청서를 받은 결과 송재호 의원(제주시갑)은 정무위원회를, 오영훈 의원(제주시을) 행정안전위를, 위성곤 의원(서귀포시)는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등을 각각 1순위 상임위원회로 신청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정무위원회는 국무총리실 업무 등을 소관하는 위원회로 제주지역 현안 조정 등에 기여할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행정안전위원회는 제주4·3특별법 개정 등을,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는 감귤과 밭작물, 해상물류비 지원 등을 담당해 제주 현안 해결에 도움을 주는 상임위원회로 제주 정가는 보고 있다.

이와 함께 재선에 성공한 오영훈·위성곤 의원의 경우 상임위원회 여당 간사 자리에 도전하면서 이에 대한 성사 여부도 관심이다.

제주 정가 관계자는 "여·야 중앙당이 상임위원장 배분을 놓고 협상을 이어간다고 하지만 이견을 좁히지 못해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며 "상임위원장 배분 방식에 따라 제주출신 국회의원의 상임위원회 간사 배정도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윤주형 기자

윤주형 기자 21jemin@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0
set_new_S1N47
set_hot_S1N34
set_hot_S1N22
set_hot_S1N40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