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국체전 코로나19로 연기 요청 "어쩌나"

기사승인 2020.06.14  17:01:49

공유
default_news_ad1
지난해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폐회식.

소체·대축전 순환 개최와 맞물려 어려움
2024년까지 개최지 1년 연기 수용 여부 관심
도체육회 관계자 "늦어도 6월말 전 전국체전 개최 최종 결정 이뤄질 것"

제101회 전국체전 개최지인 경북이 대회 연기를 요청, 파행의 우려를 낳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를 비롯해 대한체육회, 7개 지자체는 지난 12일 경상북도의 전국체전 연기 요청에 따른 실무협의를 개최했지만 차기 개최지들의 협조와 지자체마다 입장이 달라 결론을 내지 못하고 회의를 마쳤다. 

이번 회의는 지난 10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영상 회의에서 이철우 경상북도 도지사의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따른  전국체전 1년 연기를 정부에 요청하면서다. 

코로나19가 가을에 재유행한다는 전망이 나오는 상황에서 대회를 강행할 경우 해외선수단 불참을 비롯해  종목별 분산 개최 등으로 반쪽 대회로 전락할 우려가 높다는 분석이다. 

전국체전 개최지는 그 다음해 전국소년체전을 개최해야 하고 또 이듬해 전국생활체육대축전을 열어야 한다. 전국체전 개최지를 결정하면 3개 전국대회가 연달아 개최되는 시스템이기 때문이다. 

특히 향후 5년간  전국체전은  올해 10월 8일부터 14일까지 경북 구미를 주개최지로 경북 12개 시군에서 열린 예정이며 2021년 울산, 2022년 전남, 2023년 경남, 2024년 부산 등으로 개최지를 확정한 상태다. 

경북의 1년 연기에 따라 각각 차기 개최지가 대회를 1년씩 연기하는 것이 가장 좋은 차선책이다. 차기 개최지인 울산은 "다음 주 중 지역 내 의견을 취합해서 '대회 순차적 연기' 수용 여부에 대해 최종 의견을 내겠다"고 밝힌 데 이어  전남과 경남, 부산 역시 울산이 순차 연기를 수용하면 따르겠다는 입장이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이번주 올해 전국소년체전과 전국생활체육대축전 취소 문제에 대해 교육계 등과 논의를 이어갈 계획이다. 

제주도체육회 관계자는 "올해 전국체전을 개최할 경북 구미지역에 코로나19로 힘든 상황이라 연기 문제가 나온 것 같다. 전국체전을 진행하려면 도대표 선발 등도 맞물려 미리 준비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늦어도 6월말 전 전국체전 개최에 대한 최종 결정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도내 한 체육지도자는 "전국체전을 개최하지 못할 경우 종목별 전국대회로 대체하는 방안도 있을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김대생 기자

김대생 기자 bin0822@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0
set_new_S1N47
set_hot_S1N34
set_hot_S1N22
set_hot_S1N40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