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주 혈액 수급 '불안정'…고등학교 헌혈 안정화 '기대'

기사승인 2020.06.29  15:35:19

공유
default_news_ad1

올해 10대 참여율 17.7% 전년보다 18.2% 급감
29일 첫 실시…다음달까지 도내 8개교 동참키로

제주지역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혈액 수급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는 가운데 고등학교 단체헌혈이 시작되면서 혈액 안정화에 기대를 모으고 있다.

29일 제주도혈액원에 따르면 올해 도내 10대 헌혈 참여율은 17.7%로 전년 35.9% 대비 18.2% 급감했다.

특히 제주지역 헌혈은 10대 등 학생 의존도가 전국보다 높게 나타나고 있지만 최근 코로나19로 개학 연기 등 단체헌혈을 실시하지 못한데다 기피 현상 등 헌혈 참여도 위축되고 있는 실정이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대한적십자사 제주도혈액원(원장 박은영)은 다음달까지 고등학교 단체헌혈을 통해 혈액 수급 안정화에 나설 계획이다.

이번 단체헌혈에는 29일 제주고등학교를 시작으로 대기고등학교, 제주외국어고등학교, 남녕고등학교, 제주제일고등학교, 성산고등학교, 제주중앙고등학교, 서귀포산업과학고등학교 등이 참여한다.

제주도혈액원 관계자는 "이번 고등학교 헌혈 시작과 지속적인 도민 참여가 이뤄진다면 혈액 수급 안정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며 "하반기에도 지역 내 고등학교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양경익 기자

양경익 기자 yki@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0
set_new_S1N47
set_hot_S1N34
set_hot_S1N22
set_hot_S1N40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